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통합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이전페이지

특허청

기관정보

특허청은 지식재산의 주무부처로서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 등 창조적이고 부가가치가 높은 지식재산이 효과적으로 창출·활용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여 기술혁신과 산업 발전을 도모함으로써 선진일류국가 건설에 이바지하는 것을 임무로 하고 있습니다.

특허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박원주
차장 김태만
홈페이지 http://www.kipo.go.kr 모바일 홈페이지 페이스북 블로그 트위터
주소 대전광역시 서구 청사로 189(둔산동) 정부대전청사 4동 / 우 35208 지도
대표전화 1544-8080
박원주

박원주

청장

  • 경력

    2018.09 특허청 청장
    2017.09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 실장
    2016.09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실 산업통상자원비서관
    2016.02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 실장
    2015.07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 실장
    2014.03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
    2012.01 지식경제부 산업경제정책관
    ~ 2012.01 주일본대한민국대사관 공사참사관
    1988 제31회 행정고시 합격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특허청, 아세안과 지재권으로 상생번영을 이끌다 특허청, 아세안과 지재권으로 상생번영을 이끌다 -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 국내 최초 개최 - - 특허청장,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 전원과 개별 회담 갖는다 - □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1월 25일(월)부터 27일(수)까지 서울에서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들과 「2019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개최한다.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들이 한국에서 지재권을 논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ㅇ 이번 회의는 11월 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같은 시기에 개최되는 것으로, 특허청은 이번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의 슬로건을 ‘혁신을 통한 번영, 모두를 위한 번영(Innovation for Prosperity, Prosperity for People)’으로 정했다. 이는 이번 회의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新남방정책을 지재권 분야에서 실현하기 위한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다. □ 첫째 날인 25일에는 2019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개최하여, 한국과 아세안 각국 특허청장들이 우수한 특허 창출을 위한 협력방안, 역내 지식재산 보호 및 활용방안 등 상생번영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ㅇ 둘째 날인 26일에는 아세안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차장 등이 참석하는 ‘적정기술 그랜드 심포지엄’이 개최될 예정이다. 심포지엄에서는 학계, 기업인 등 100 여명이 참석하여 지난 10년간 적정기술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ㅇ 또한,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한국과 아세안의 많은 기업인과 지재권 분야 종사자들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지식재산 거래 박람회(Korea-ASEAN IP Transaction and Transfer Fair)’가 개최된다. 본 박람회에서는 한-아세안 기업 간 기술 거래와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강연, 상담 등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 또한, 박원주 특허청장은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아세안 10개국 특허청장 모두와 연쇄적으로 특허청장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ㅇ 아세안 개별국과의 양자회담은 아세안 전체가 아닌 개별 국가별 지재권 협력을 논의함으로써, 아세안 국가별 맞춤형 지재권 역량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 이번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 의장을 맡은 박원주 특허청장은 “아세안은 지식재산 무역 거래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이번 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이 지식재산을 통한 경제협력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첨부파일[특허청] 특허청, 아세안과 지재권으로 상생번영을 이끌다.pdf
  • 특허청, 융·복합 기술분야 합의형 협의심사 실시 특허청, 융복합 기술분야 합의형 협의심사 실시 - 1인 심사체제에서 3인 심사 체제로의 전환으로 강한 특허창출 견인 - □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지난 11월 1일 단행된 조직개편으로 신설된 융복합기술심사국(이하 ‘융복합국’이라 한다)에서 합의형 협의심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ㅇ 그간 특허 심사는 특허 출원된 발명을 심사관 1인이 단독으로 진행하거나, 일부 심사단계에서 타심사관들의 의견이나 조언을 받아 심사관 1인 명의로 진행해 왔다. ㅇ 그러나, 이번에 신설된 융복합국에서 실시하게 되는 합의형 협의심사는 초기단계부터 특허심판원이나 법원의 합의부와 같이 3인의 심사관이 의견을 모아 3명의 심사관 명의로 결정하는 형식을 취하게 된다. 이러한 방식은 유럽 특허청(EPO)에서만 실시하고 있을 뿐 미국, 일본 등 주요 특허청에서는 도입하고 있지 않은 제도이다. □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은 2개 이상의 기술들(異種기술)이 합쳐진 발명이 많아 기술을 이해하고 특허요건을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 협의심사 체제 도입으로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ㅇ 또한, 동일한 기술분야라도 심사관마다 바라보는 눈높이가 달라 심사 결과가 달라질 수 있는데 합의형 협의심사가 심사 일관성을 높이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ㅇ 3인에 의한 합의형 협의심사는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에 대해 실시하는 것이며, 내년 4/4분기까지 4차 산업혁명 기술분야 심사물량의 50%까지 점차 늘려갈 예정이다. □ 특허청은 그간의 단독심사에서 합의형 협의심사 형태로의 과감한 변화가, 법적으로 안정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나라의 산업을 이끌어갈 강한 특허 창출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ㅇ 특허청 이현구 융복합기술심사국장은 “4차 산업혁명이 우리나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좋은 기회로 작용하고 있는데, 기존 특허 심사 체제로는 그 대응에 한계가 있어,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자 합의형 협의심사를 도입하게 되었다. 이런 특허청의 변화가 강한 특허를 창출하는 도약대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고품질의 심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첨부파일[특허청] 특허청, 융·복합 기술분야 합의형 협의심사 실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