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해양경찰청

기관정보

해양에서의 경찰 및 오염방제에 관한 사무를 담당했던 국토해양부 소속 경찰행정기관. 1962년 5월 내무부 소속 해양경찰대로 발족해서 1991년 5월 31일 제정·공포된 경찰법에 의거, 같은 해 8월 1일 해양경찰청으로 개편되어 해상 경비와 해난 구조 업무를 당당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때 구조 실패에 대한 문책성 조치로 2014년 11월 19일 해체되었으며, 담당 업무는 경찰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이관했으나, 2017년 7월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국민안전처가 폐지되면서 해양경비안전본부의 업무를 승계, 재창설되었다.

해양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조현배
차장 류춘열
홈페이지 http://www.kcg.go.kr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30128 세종특별자치시 정부2청사로 13 (나성동) 지도
대표전화 주간 044-200-2114, 야간(당직) 및 토·공휴일 044-205-2600
조현배

조현배

청장

  • 경력

    2018.06. ~ 현재 제16대 해양경찰청 청장

    2017.07. ~ 2018.06. 제28대 부산지방경찰청 청장

    2016.12. ~ 2017.07. 경찰청 기획조정관

    2015.12. ~ 2016.11. 제27대 경남지방경찰청 청장

    2014.12. ~ 2015.12. 경찰청 정보국장

    2014.01. ~ 2014.12. 경찰청 정보심의관

    2013.04. ~ 2014. 서울지방경찰청 경무부 부장

    2011.12. ~ 2013.04.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관리부 부장

    2010.01. ~ 2010.12. 대통령실 101경비단 단장

    2009.02. ~ 2010.01. 서울 용산경찰서 서장

    2007.01. ~ 2008.07.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과 과장

    2006.03. ~ 2007.01. 과천경찰서 서장

  • 수상

    2011년 홍조근정 훈장

    2009년 대법원장 표창

    2006년 경찰청장 표창

    1999년 대통령 표창

    1997년 내무부장관 표창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가을철 태풍 북상, 해양경찰 비상근무 체제 돌입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20일 오전 11시 전국 지휘관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타파’는 21일 오후부터 제주남쪽 먼 바다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태풍 ‘타파’는 현재 오키나와 남남서쪽 해상에서 세력을 키우며 북상 중이며 지난 2016년도에 발생한 태풍 ‘차바’와 유사한 경로가 예상된다. 2016년 태풍 ‘차바’로 사망실종 7명, 2,150억원의 재산피해가 있었으며 여수신항내 1,300톤급 여객선이 주묘되어 좌초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태풍이 중심기압 970hpa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면서 대한해협으로 북상이 예상되며, 우리나라 제주남해동해해역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화상회의를 통해 선제적으로 현장 대비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남해안과 동해안을 항행 중인 선박을 대상으로 태풍 피항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 중이다. 특히, 우리 해역을 항해하는 중국어선들이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해양경찰국에 피항 권고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외국선박에 대해서도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 강화하고, 강풍으로 인한 닻 끌림 우려가 있는 장기투묘감수보전 선박을 대상으로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타파’가 한반도로 북상 시 많은 비가 내릴 것에 대비하여, 강과 연결된 항포구의 정박선박에 대해서도 이동 조치와 함께 순찰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말고 위험한 상황에 대비에 철저히 준비해야 된다.”고 전 직원에 당부하고, “상황 발생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첨부파일1190920 가을철 태풍 북상, 해양경찰 비상근무 체제 돌입(최종).hwp첨부파일2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1.jpg첨부파일3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2.jpg첨부파일4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4.jpg첨부파일5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6.jpg첨부파일6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5.jpg첨부파일7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3.jpg
  • 해양경찰 경비함정 배출가스 감축, 공기 질 개선 추진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경비함정 배출가스 감축과 실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한 민관 공동토론회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로 대기환경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해양경찰청 관계자와 학계, 연구검사기관, 조선소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그 동안 해양경찰청에서는 경비함정 공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환풍구 청소와 공기청정기를 보급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였으나 근본적인 해결에는 한계가 있었다. 경비함정 노후화와 미세먼지, 배기가스 유입으로 승조원의 근무여건이 열악하다는 여론에 따라 LG전자와 함께 경비함정용 첨단 공기조화 설비를 개발하여 지난 6월부터 시범 운용 중에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경비함정의 배출가스 감축과 공기 질 개선을 위한 진행경과와 새롭게 적용된 공기조화장치 운용 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확대 방안에 대해서 토론을 하였다. 또한, 해양경찰 경비함정은 국제적으로 해양오염방지협약 및 국내 해양환경관리법의 배출가스 규제 대상은 아니나 대기오염 배출가스 감축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문기술진과 함께 배출가스를 측정한 결과 경비함정은 저유황(0.05%) 선박용 경유를 사용하고 있어 관련 규정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민관 공동토론회를 통해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들을 듣고, 미세먼지의 주범인 배출가스 감축을 위한 기술개발과 관리 방안을 마련하여 대기환경 개선에 한몫을 하겠다”고 밟혔다.첨부파일1190918 해양경찰 경비함정 배출가스 감축, 공기 질 개선 추진(최종).hwp첨부파일2해양경찰 경비함정 배출가스 감축, 공기 질 개선 추진-1.jpg첨부파일3해양경찰 경비함정 배출가스 감축, 공기 질 개선 추진-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