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해양경찰청

기관정보

해양에서의 경찰 및 오염방제에 관한 사무를 담당했던 국토해양부 소속 경찰행정기관. 1962년 5월 내무부 소속 해양경찰대로 발족해서 1991년 5월 31일 제정·공포된 경찰법에 의거, 같은 해 8월 1일 해양경찰청으로 개편되어 해상 경비와 해난 구조 업무를 당당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때 구조 실패에 대한 문책성 조치로 2014년 11월 19일 해체되었으며, 담당 업무는 경찰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이관했으나, 2017년 7월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국민안전처가 폐지되면서 해양경비안전본부의 업무를 승계, 재창설되었다.

해양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조현배
차장 류춘열
홈페이지 http://www.kcg.go.kr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30128 세종특별자치시 정부2청사로 13 (나성동) 지도
대표전화 주간 044-200-2114, 야간(당직) 및 토·공휴일 044-205-2600
조현배

조현배

청장

  • 경력

    2018.06. ~ 현재 제16대 해양경찰청 청장

    2017.07. ~ 2018.06. 제28대 부산지방경찰청 청장

    2016.12. ~ 2017.07. 경찰청 기획조정관

    2015.12. ~ 2016.11. 제27대 경남지방경찰청 청장

    2014.12. ~ 2015.12. 경찰청 정보국장

    2014.01. ~ 2014.12. 경찰청 정보심의관

    2013.04. ~ 2014. 서울지방경찰청 경무부 부장

    2011.12. ~ 2013.04.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관리부 부장

    2010.01. ~ 2010.12. 대통령실 101경비단 단장

    2009.02. ~ 2010.01. 서울 용산경찰서 서장

    2007.01. ~ 2008.07.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과 과장

    2006.03. ~ 2007.01. 과천경찰서 서장

  • 수상

    2011년 홍조근정 훈장

    2009년 대법원장 표창

    2006년 경찰청장 표창

    1999년 대통령 표창

    1997년 내무부장관 표창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뱃일 서툴다’ 하급선원 폭행…인권침해 사범 90명 검거 ‘뱃일이 서툴다’며 하급 선원을 폭행하거나 성추행하는 등 바다에서 종사자를 상대로 인권침해 행위를 일삼은 이들이 해양경찰에 붙잡혔다. 21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지난 6월 3일부터 7월 12일까지 해양종사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특별단속을 벌여 84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90명을 검거했다. 지난달 3일 남태평양 키리바시국의 한 항구에서 1등 항해사 이모씨(41)가 ‘업무가 미숙하다’는 이유로 하급 선원을 때렸다가 폭행 혐의로 붙잡혔다. 또 어선 선장 이모씨(57)는 6월 17일 정박 중인 어선에서 베트남 선원이 ‘밀린 월급을 주지 않으면 배를 타지 않겠다’고 항의하자 선원의 멱살을 잡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에서는 1등 항해사가 컨테이너 운반선의 창고에서 4~5월 수차례에 걸쳐 하급선원의 신체 주요부위를 접촉하는 방법으로 추행한 인권침해 행위도 있었다. 해양경찰은 1등 항해사 윤모씨(32)에 대해서도 강제추행과 상습폭행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밖에 어선에서 작업 중 추락으로 장애를 입은 선원에게 지급한 보상금을 가로채거나 실습선원을 폭행한 이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들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은 해양경찰이 인권침해와 관련해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피해자들이 직접 신고한 내용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 검거됐다. 해양경찰은 인권침해 단속에 대해 지속적으로 홍보활동을 펼치고 하반기에도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행위들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을 펼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경찰이 추진 중인 해양에서의 5대 생활 불법 척결 중 인권침해 행위는 중요한 과제”라며 “피해를 당하거나 피해사실을 목격할 경우 해양경찰로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첨부파일190721 ‘뱃일 서툴다’ 하급선원 폭행…인권침해 사범 90명 검거.hwp
  •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국민이 뽑는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굴 확산하기 위하여 국민으로부터 우수 사례와 공무원에 대해 추천을 받는다고 22일 밝혔다. 국민이 해양안전 서비스에 대하여 평가를 하고, 우수정책과 적극행정 공무원 추천을 통해, 국민의 요구하는 수준의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이다. 추천된 적극행정 우수사례와 공무원에 대하여는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공적심사위원회를 거쳐 특별승진승급, 성과급, 승진가점, 표창, 포상휴가 등 다양한 인사 특전을 부여할 방침이다. 방법으로는 해양경찰청 누리집(www.kcg.go.kr) ‘적극행정 공무원(정책) 추천하기’, 전자우편(E-mail : kcgwoosu@korea.kr), 전화(032-835-2235), 모사전송(Fax : 032-835-2935) 등 다양한 방법으로 추천할 수 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해양경찰 모든 업무분야에서 적극행정을 추진하여, 바다에서 국민의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히며,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였다. 첨부파일10722 (보도자료)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국민이 뽑는다(최종).hwp첨부파일2적극행정 추천 카드뉴스-1.png첨부파일3적극행정 추천 카드뉴스-2.png첨부파일4홈페이지 적극행정 추천 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