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어린이
이전페이지

해양경찰청

기관정보

해양에서의 경찰 및 오염방제에 관한 사무를 담당했던 국토해양부 소속 경찰행정기관. 1962년 5월 내무부 소속 해양경찰대로 발족해서 1991년 5월 31일 제정·공포된 경찰법에 의거, 같은 해 8월 1일 해양경찰청으로 개편되어 해상 경비와 해난 구조 업무를 당당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때 구조 실패에 대한 문책성 조치로 2014년 11월 19일 해체되었으며, 담당 업무는 경찰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이관했으나, 2017년 7월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국민안전처가 폐지되면서 해양경비안전본부의 업무를 승계, 재창설되었다.

해양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홍희
차장 류춘열
홈페이지 http://www.kcg.go.kr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21995 인천광역시 연수구 해돋이로 130 (송도동 3-8) 지도
대표전화 032-835-2000
김홍희

김홍희

청장

  • 경력

    2020. 3.    해양경찰청장(치안총감)
    2018. 8.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치안감)
    2018. 1.    해양경찰청 경비국장
    2017. 9.    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2017. 2.    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 안전총괄부장(경무관)
    2014. 11.    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 부산해양경비안전서장
    2012. 12.    해양경찰청 기획담당관
    2012. 7.    해양경찰청 수사과장
    2011. 7.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속초해양경찰서장
    2010. 8.    해양경찰청 경비과장(총경)
    1994. 4.    간부후보 제42기 임용(경위)

  • 수상

    2011. 6.    녹조근정훈장
    2006. 12.    대통령표창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해양경찰청-경찰청 합동,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 홍보 추진 - 전국 운영 전광판에 구명조끼, 안전벨트 착용 안전문구 일제히 송출 - 해양경찰청, 경찰청과 손잡고 국민 안전 홍보 운동 실시“도로는 안전벨트! 바다는 구명조끼!” 두 달간 전국 홍보전광판 표출여름 휴가철 안전사고 예방과 국민 안전 의식을 높이고자 추진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경찰청(청장 민갑룡)과 손잡고 국민 안전 홍보 운동(캠페인)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올해 여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에 제약이 따르면서 많은 국민이 피서를 위해 국내 바다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이에 따라 해양경찰청과 경찰청은 다음달 30일까지 두 달간 해양안전과 교통안전을 융합한 홍보문구 “도로는 안전벨트! 바다는 구명조끼!”를 전국 경찰관서, 지구대, 파출소 홍보전광판에 일제히 송출한다. 또한, 국민이 생활 속에서 쉽게, 자주 다양한 안전수칙 준수나 사고 예방 운동을 접할 수 있도록 협업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경찰과 해양경찰은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협업할 예정이다”라며, “여름 휴가철 성수기, 모든 국민이 도로와 바다에서 안전한 여행이 되시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차에서는 반드시 안전벨트를 매고 바다에서는 꼭 구명조끼를 입어 국민 스스로 사고 예방에 적극 참여해달라”며,“양 기관은 국민 모두가 즐겁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해안가, 방파제 등 연안해역 사고 통계 분석 결과, 총 사망자 368명 중 91%가 넘는 338명이 구명조끼를 입지 않아 사망에 이르렀다. 이에, 해양경찰청은 국민이 바다를 즐기면서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다양한 생활 속 안전 홍보 운동(캠페인)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경남지방경찰청 통영경찰서, 전광판을 활용한 "도로는 안전벨트! 바다는 구명조끼!" 안전문구 표출첨부파일1200709 해양경찰청-경찰청 합동,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 홍보 추진.hwp첨부파일2경남지방경찰청 통영경찰서.jpg
  • 해양경찰청, 적조 발생 대비 순찰과 방제 지원 강화 - 첫 무인기 이용 적조 순찰 실시... 적조 피해 최소화에 적극 협력 -이달 중순부터 적조 발생 전망 해양경찰청, 전 해상 순찰 강화카메라 탑재 무인비행기 14대 첫 투입 전국 연안 해역 적조 감시 임무 수행신속한 정보공유 및 방제 업무 지원으로 어민 피해 최소화 노력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유해성 적조로 인한 어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상 순찰을 강화하고 방제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달 중순부터 적조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항공기와 경비함정을 활용해 광범위한 예방 순찰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는 처음으로 전국 14개 해양경찰서에서 카메라가 탑재된 무인비행기(고정익 드론)를 투입해 적조 발견 시 촬영 영상을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등과 공유한다. 경비함정에서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제공한 종이현미경으로 적조생물을 현장에서 즉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해양경찰청은 적조가 발견되면,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www.nifs.go.kr) ‘적조 신고’에 발생장소 등 정보를 등록해 신속하게 관계기관과 지역 어민에 전파할 계획이다. 그리고 적조 확산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면 경비함정을 투입해 방제 작업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적조 현장을 좀 더 면밀하게 살피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무인비행기를 현장에 투입하게 됐다”며 “적조 발생에서부터 소멸에 이르기까지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어민 피해 최소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지난해 622회에 걸쳐 적조 예방 순찰을 실시해 118회 적조를 발견, 유관기관 등에 통보했으며 117척이 방제 지원에 동원됐다.통영해경 경비정 적조 방제 지원 현장(2019) 해양경찰 항공기, 여수 화태도 적조 방제 현장 순찰(2019) 해양경찰 항공기, 통영 학림도 적조 방제 현장 순찰(2019)첨부파일1200708 해양경찰청, 적조 발생 대비 순찰과 방제 지원 강화.hwp첨부파일2해양경찰 항공기, 통영 학림도 적조 방제 현장 순찰.jpg첨부파일3해양경찰 항공기, 여수 화태도 적조 방제 현장 순찰.JPG첨부파일4통영해경 경비정 적조 방제 지원.jpg

소속기관 (28)

펼쳐보기

유관기관 및 단체 (2)

  • 한국수상레저안전협회
  • 한국해양구조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