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환경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환경부는 환경오염과 환경훼손을 예방하고 지속 가능하게 관리·보전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본계획 및 중장기 종합 계획의 수립과 집행을 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환경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조명래
차관 박천규
홈페이지 http://www.me.go.kr 모바일 홈페이지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 / 우 30103 지도
대표전화 1577-8866
조명래

조명래

장관

  • 경력

     - 2018년 07월 ~ 2018년 10월 :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 국가지속가능발전 분과위원회 위원장
     - 2018년 01월 ~ 2018년 10월 :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회장
     - 2017년 11월 ~ 2018년 10월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
     - 2013년 10월 ~ 2015년 09월 :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 2011년 10월 ~ 2017년 12월 : 환경정의 공동대표
     - 2003년 03월 ~ 2008년 02월 :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2001년 07월 ~ 2004년 06월 : 한국공간환경학회 회장

정부서비스

  • 전국 낚시금지구역 및 제한구역 지정현황 조회 전국에 산재한 저수지의 물을 상수원수로 사용하거나 수질 보전을 위하여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낚시 금지구역 또는 낚시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처분을 함에 따라 국민에게 이러한 정보를 사전에 조회할 수 있도록 안내하여 저수지의 수질 보전은 물론 금지행위의 위반을 최소화하기 위한 서비스입니다.
  • 청소년 생태체험 및 생태 전문교육 계층별 수요 및 수준에 부합하는 다양한 생태교육 과정을 통해 대국민 생태보전 능력 배양, 생태체험 기회 증진 및 생태전문가 육성

기관소식

  • 친환경차 보급 효과, 대중화·전력원 확대에 따라 극대화 [보도 내용] 친환경차 보급 지원사업의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낮고, 시장이 확대될수록 재정에 부담이 되는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에 한계 ※ 1t의 미세먼지를 감축하는데 친환경차(전기차, 수소차) 보급 지원사업은 50억원이 소요되나, CNG 차량 교체사업은 7,400만원 소요 [환경부 설명] 전기차는 천연가스 또는 재생에너지 발전 전력을 사용할 경우, 그리고 수소차는 재생에너지를 통해 수소를 생산할 경우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극대화됨 또한, 친환경차는 인체 위해성이 매우 높은 자동차 배출가스를 저감 시키므로 건강피해 예방 효과가 뛰어남 아파트 주변도로, 지하주차장 등 국민 생활에 밀접한 곳에서 발생하는 차량 배출가스는 발전소 등 원거리 오염원 대비 인체위해도*가 매우 높음 * 미국 캘리포니아(SCAQMD)의 대기독성노출연구결과, 디젤 PM의 미세먼지 농도 기여도는 약 15%이나 발암위해성은 약 84%임(12.6월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 1군 발암물질 지정) 국제적으로도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내연기관차 퇴출*을 선언하는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총력지원 중 * 노르웨이(2025), 네덜란드(2030), 프랑스(2040), 영국(2040) 등 아울러, 친환경차 지원사업은 보급 확대를 위한 마중물 성격의 사업으로서, 초기에는 고가의 차량가격 등으로 비용이 다소 과다할 수 있으나, 생산규모가 늘어나 경쟁력 있는 가격이 형성되면, 재정지원 없이도 지속적으로 보급확대 가능 향후, 환경부는 친환경차 보급확대를 위해 비재정수단(보급복표제 등)을 활용하여 재정부담을 경감시켜 나갈 계획임 ※보조금은 단계적으로 축소(내연기관차와 유사한 가격이 형성될 때까지 유지) 참고로, 미세먼지 기여율이 높은 발전산업부문의 경우 재정지원 정책보다는 규제 및 관리정책을 중심으로 배출량을 관리하고 있음 ※부문별 초미세먼지(PM2.5) 기여율(16년 기준) : 발전 13%, 산업 40%, 수송 29%, 생활 18%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장 등은 원인자부담 원칙에 의해 직접 지원보다는 배출허용기준 강화, 사업장 지도점검 강화, 배출부과금 부과 등을 통해 관리하고 있음 문의: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 044-201-6882
  • (설명)환경부는 미세먼지 제거 및 인체 위해성 최소화를 위해 친환경차(전기차, 수소차) 보급정책 적극 추진 중[조선일보, 서울신문, 한겨레 2019.9.18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친환경차 보급효과는 친환경차 대중화 및 친환경 전력원 확대에 따라 극대화됩니다.2019.9.18일 조선일보 미세먼지 1t 줄이는데 들어간 예산 친환경車는 50억, CNG버스 7,400만원, 서울신문 친환경차에 예산 절반 쏟아부어 미세먼지 저감 대책 실효성 논란, 한겨레 “미세먼지 1톤 감축에 재정 50억 들여...효율성 낮아”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1. 기사 내용친환경차 보급 지원사업의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낮고, 시장이 확대될수록 재정에 부담이 되는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에 한계 ※ 1t의 미세먼지를 감축하는데 친환경차(전기차, 수소차) 보급 지원사업은 50억원이 소요되나, CNG 차량 교체사업은 7,400만원 소요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전기차는 천연가스 또는 재생에너지 발전 전력을 사용할 경우, 그리고 수소차는 재생에너지를 통해 수소를 생산할 경우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극대화됨또한, 친환경차는 인체 위해성이 매우 높은 자동차 배출가스를 저감 시키므로 건강피해 예방 효과가 뛰어남- 아파트 주변도로, 지하주차장 등 국민 생활에 밀접한 곳에서 발생하는 차량 배출가스는 발전소 등 원거리 오염원 대비 인체위해도*가 매우 높음* 미국 캘리포니아(SCAQMD)의 대기독성노출연구결과, 디젤 PM의 미세먼지 농도 기여도는 약 15%이나 발암위해성은 약 84%임(’12.6월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 1군 발암물질 지정)- 국제적으로도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내연기관차 퇴출*을 선언하는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총력지원 중* 노르웨이(2025), 네덜란드(2030), 프랑스(2040), 영국(2040) 등아울러, 친환경차 지원사업은 보급 확대를 위한 마중물 성격의 사업으로서, 초기에는 고가의 차량가격 등으로 비용이 다소 과다할 수 있으나, - 생산규모가 늘어나 경쟁력 있는 가격이 형성되면, 재정지원 없이도 지속적으로 보급확대 가능향후, 환경부는 친환경차 보급확대를 위해 비재정수단(보급복표제 등)을 활용하여 재정부담을 경감시켜 나갈 계획임※보조금은 단계적으로 축소(내연기관차와 유사한 가격이 형성될 때까지 유지)참고로, 미세먼지 기여율이 높은 발전·산업부문의 경우 재정지원 정책보다는 규제 및 관리정책을 중심으로 배출량을 관리하고 있음※부문별 초미세먼지(PM2.5) 기여율(‘16년 기준) : 발전 13%, 산업 40%, 수송 29%, 생활 18% -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장 등은 원인자부담 원칙에 의해 직접 지원보다는 배출허용기준 강화, 사업장 지도·점검 강화, 배출부과금 부과 등을 통해 관리하고 있음첨부파일190918 설명자료 친환경차 보급정책 적극 추진 중(조선 서울 한겨레).hwp

소속기관 (18)

운영 모바일 앱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