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기키워드

  • 어린이
통합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이전페이지

환경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환경부는 환경오염과 환경훼손을 예방하고 지속 가능하게 관리·보전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본계획 및 중장기 종합 계획의 수립과 집행을 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환경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조명래
차관 홍정기
홈페이지 http://www.me.go.kr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 / 우 30103 지도
대표전화 1577-8866
조명래

조명래

장관

  • 경력

     - 2018년 07월 ~ 2018년 10월 :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 국가지속가능발전 분과위원회 위원장
     - 2018년 01월 ~ 2018년 10월 :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회장
     - 2017년 11월 ~ 2018년 10월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
     - 2013년 10월 ~ 2015년 09월 :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 2011년 10월 ~ 2017년 12월 : 환경정의 공동대표
     - 2003년 03월 ~ 2008년 02월 :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2001년 07월 ~ 2004년 06월 : 한국공간환경학회 회장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코로나19로 인한 화학물질관리법 인허가기간 단축 첫 적용 ▷ 부품원자재 생산 시설에 대해 화학물질 관리 인허가 조속 처리 - 평상 시 대비 장외영향평가서취급시설 검사 기간을 최대 30일 단축▷ 환경부 차관, 업체 방문으로 현장의 어려움과 개선방안 등 논의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원자재 수급 등의 어려움을 겪는 산업계에 대해 '화학물질관리법' 상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인허가 기간을 단축하는 지원대책의 첫 적용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장외영향평가서를 작성하여 적합판정을 받아야 하며, 취급시설의 안전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검사받은 후 최종적으로 허가를 받을 수 있다. 모든 절차를 완료하는 데에는 통상적으로 최대 75일이 소요된다.환경부는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원자재나 부품 등의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해 집중우선 심사를 통해 '화학물질관리법' 인허가 기간을 단축(패스트트랙)한 바 있다.기간 단축 지원 첫 기업*은 국내 반도체 대기업에 부품을 생산납품하는 중견기업(전북 소재)으로, 시범 생산 중인 물질의 생산설비를 증설하고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위해 '화학물질관리법' 상의 인허가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해당 기업의 요청으로 인해 회사명 비공개이에 환경부는 현장의 안전은 지키면서도 생산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지원하기로 했으며,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해당 기업의 장외영향평가서를 집중적으로 심사하여 검토기간을 평상 시 보다 절반으로 단축하여 조기 완료(4월 6일)했다. 또한, 관련 전문기관의 취급시설 검사와 지방환경청의 영업허가도 5월 중으로 신속하게 처리될 예정이다. 이처럼 '화학물질관리법' 상 인허가 기간 단축을 신청하면 장외영향평가서 검토 및 취급시설 검사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 절반가량 줄일 수 있다.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여파로 수급이 불안정한 물질을 생산하거나 취급하는 사업장이며, 신청은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에서 받는다.* 콜센터 ☎1670-7072 또는 이메일 ask16707072@korea.kr한편,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4월 7일 오후 인허가 기간 단축 첫 적용을 받은 해당 중견기업을 방문하여 단축신청에 대한 적용 결과를 알려주고, '화학물질관리법'의 이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현장의 어려움과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현장간담회를 가졌다.간담회에서는 최근 '화학물질관리법' 개정내용 설명, 화학물질 관리과정에서 필요한 지원사항, 화학사고 예방대책 등이 논의되었다. 홍정기 차관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안전관리에 힘쓰는 산업계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인허가 기간 단축 첫 적용사례가 나온 만큼 환경부도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붙임 1.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인허가 절차. 2. 장외영향평가서 작성 및 취급시설 검사에 관한 사항. 3. 화학물질관리법 이행을 위한 지원사업. 끝.첨부파일코로나19로 인한 화학물질관리법 인·허가기간 단축 첫 적용(4.7).hwp
  • (설명)마스크 소독제 불법 유통 차단 및 행정조치 준비 중 [SBS 2020.4.6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환경부에서는 2월 중순부터 불법 유통 제품을 차단 관리중이며, 제조수입 금지, 회수명령 등 실질적인 행정조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2020.4.6일 SBS 8시 뉴스위험한 마스크 소독제... 일부 제품 '천식 유발', '유통 차단' 마스크 소독제, 지금도 팔리고 있다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1. 기사 내용○ 마스크 소독제에 차아염소산 등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여 천식 유발 등 위해 우려. 환경부는 유통 차단 중이나 변칙적 판매 사례가 여전해 판매 금지 등을 검토 중이며, 관련 제품정보의 공개 시급한 상황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 환경부는 2월 중순부터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국민 불안심리를 악용하여 '일반 소독제' 등을 '마스크용 소독제'로 유통되는 제품을 차단 중*- 마스크 소독제는 염소계 화합물이나 에탄올, 구연산 등을 뿌려 재사용이 가능하다고 광고하는 제품이나 안전성이 검증된 바 없음*** 일일 모니터링을 통해 유통 차단 후 재유통되는 제품 집중 감시 중 ** 식약처에서도 '마스크 사용지침'('20.3.3)을 통해 알코올 소독금지 권장 환경부는 유통 차단 후 관련 제품에 대한 부적합 여부 조사를 실시해 왔으며, 조사가 완료된 제품부터 순차적으로 제품명, 업체명 등을 공표하고, 제조수입 금지, 회수명령 등 행정조치하여 엄단할 예정임.첨부파일[환경부] (보도설명자료) 마스크 소독제 불법 유통 차단 및 행정조치 준비 중.hwp

운영 모바일 앱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