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환경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환경부는 환경오염과 환경훼손을 예방하고 지속 가능하게 관리·보전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본계획 및 중장기 종합 계획의 수립과 집행을 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환경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조명래
차관 박천규
홈페이지 http://www.me.go.kr 모바일 홈페이지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 / 우 30103 지도
대표전화 1577-8866
조명래

조명래

장관

  • 경력

     - 2018년 07월 ~ 2018년 10월 :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 국가지속가능발전 분과위원회 위원장
     - 2018년 01월 ~ 2018년 10월 :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회장
     - 2017년 11월 ~ 2018년 10월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
     - 2013년 10월 ~ 2015년 09월 :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 2011년 10월 ~ 2017년 12월 : 환경정의 공동대표
     - 2003년 03월 ~ 2008년 02월 :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2001년 07월 ~ 2004년 06월 : 한국공간환경학회 회장

정부서비스

  • 전국 낚시금지구역 및 제한구역 지정현황 조회 전국에 산재한 저수지의 물을 상수원수로 사용하거나 수질 보전을 위하여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낚시 금지구역 또는 낚시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처분을 함에 따라 국민에게 이러한 정보를 사전에 조회할 수 있도록 안내하여 저수지의 수질 보전은 물론 금지행위의 위반을 최소화하기 위한 서비스입니다.
  • 청소년 생태체험 및 생태 전문교육 계층별 수요 및 수준에 부합하는 다양한 생태교육 과정을 통해 대국민 생태보전 능력 배양, 생태체험 기회 증진 및 생태전문가 육성

기관소식

  • (설명)폐플라스틱 수입에 대한 관리 강화를 추진하고 있음[연합뉴스 2019.7.21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수입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 및 현장검사 강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2019.7.21일 연합뉴스에 보도된 폐플라스틱, 동남아 수출은 줄었는데 일본서 온 수입은 늘어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1. 기사 내용 ① 중국, 동남아 등의 폐플라스틱 수입 규제 강화로 인해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폐플라스틱이 지속적으로 증가② 이에 따라 방사능 오염 및 불법 수입 여부에 대해 관리 강화 필요2. 동 보도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①에 대하여 : 국산 재생원료의 품질을 제고하는 등 수입 감소를 위해 노력하겠음수입된 폐플라스틱은 주로 파쇄/분쇄 등의 가공공정을 거쳐 재생원료로 생산되고 있음앞으로, 수입되는 폐기물의 양을 줄이기 위해 국산 재생원료의 품질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국내 재활용 업계와 수입 저감 방안 등을 협의해 나가겠음* 페트병 등의 재질·구조를 재활용이 쉽도록 개선(등급 평가 의무화 등) ②에 대하여 : 현장검사 강화 및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음2014년 9월부터 일본에서 수입한 폐기물의 경우 통관 단계에서 방사선 간이측정 결과를 제출토록 하였으며, 2017년 10월*부터는 수출입 신고대상 폐기물을 수입할 때에 공인인증기관에서 측정한 방사능 성적검사서 등의 제출을 의무화하였음*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불법 수출·입을 억제하기 위해 6월부터 환경부-관세청 합동 안전성 검사를 확대·운영*하고, 수출·입 신고 대상인 폐플라스틱을 상대국의 동의를 전제로 하는 허가제로 전환하기 위한 법령 개정**을 추진 중임* 항만(인천 → 인천·평택·부산), 품목(폐유 등 6종 → 폐플라스틱 등 8종)**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입법예고(5∼6월)앞으로, 수입 폐기물에 대한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부적정 처리 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음첨부파일190722 설명자료 폐플라스틱 수입에 대한 관리 강화를 추진 중(연합뉴스).hwp
  • 폐플라스틱 수입 관리 강화 추진하고 있어 [보도 내용] 중국, 동남아 등의 폐플라스틱 수입 규제 강화로 인해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폐플라스틱이 지속적으로 증가 이에 따라 방사능 오염 및 불법 수입 여부에 대해 관리 강화 필요 [환경부 설명] 에 대하여 : 국산 재생원료의 품질을 제고하는 등 수입 감소를 위해 노력하겠음 수입된 폐플라스틱은 주로 파쇄/분쇄 등의 가공공정을 거쳐 재생원료로 생산되고 있음 앞으로, 수입되는 폐기물의 양을 줄이기 위해 국산 재생원료의 품질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국내 재활용 업계와 수입 저감 방안 등을 협의해 나가겠음 * 페트병 등의 재질구조를 재활용이 쉽도록 개선(등급 평가 의무화 등) 에 대하여 : 현장검사 강화 및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음 2014년 9월부터 일본에서 수입한 폐기물의 경우 통관 단계에서 방사선 간이측정 결과를 제출토록 하였으며, 2017년 10월*부터는 수출입 신고대상 폐기물을 수입할 때에 공인인증기관에서 측정한 방사능 성적검사서 등의 제출을 의무화하였음 *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 불법 수출입을 억제하기 위해 6월부터 환경부-관세청 합동 안전성 검사를 확대운영*하고, 수출입 신고 대상인 폐플라스틱을 상대국의 동의를 전제로 하는 허가제로 전환하기 위한 법령 개정**을 추진 중임 * 항만(인천 인천평택부산), 품목(폐유 등 6종 폐플라스틱 등 8종) **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입법예고(56월) 앞으로, 수입 폐기물에 대한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부적정 처리 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음 문의: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044-201-7347

운영 모바일 앱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