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이전페이지

환경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환경부는 환경오염과 환경훼손을 예방하고 지속 가능하게 관리·보전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본계획 및 중장기 종합 계획의 수립과 집행을 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환경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조명래
차관 박천규
홈페이지 http://www.me.go.kr 모바일 홈페이지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 / 우 30103 지도
대표전화 1577-8866
조명래

조명래

장관

  • 경력

     - 2018년 07월 ~ 2018년 10월 :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 국가지속가능발전 분과위원회 위원장
     - 2018년 01월 ~ 2018년 10월 :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회장
     - 2017년 11월 ~ 2018년 10월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
     - 2013년 10월 ~ 2015년 09월 :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 2011년 10월 ~ 2017년 12월 : 환경정의 공동대표
     - 2003년 03월 ~ 2008년 02월 :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
     - 2001년 07월 ~ 2004년 06월 : 한국공간환경학회 회장

정부서비스

  • 전국 낚시금지구역 및 제한구역 지정현황 조회 전국에 산재한 저수지의 물을 상수원수로 사용하거나 수질 보전을 위하여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낚시 금지구역 또는 낚시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처분을 함에 따라 국민에게 이러한 정보를 사전에 조회할 수 있도록 안내하여 저수지의 수질 보전은 물론 금지행위의 위반을 최소화하기 위한 서비스입니다.
  • 청소년 생태체험 및 생태 전문교육 계층별 수요 및 수준에 부합하는 다양한 생태교육 과정을 통해 대국민 생태보전 능력 배양, 생태체험 기회 증진 및 생태전문가 육성

기관소식

  • 한화토탈 사고 원인 및 경위 규명 위해 관계기관 합동조사 ▷ 조사결과 위반사항 발견 시 관련규정에 따라 조치 ▷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을 위해 유관기관 합동조사 5월 23일 실시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청장 김승희, 이하 금강청)은 5월 17일부터 이틀간 두 차례에 걸쳐 발생한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를 화학사고로 판단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조사를 실시하여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규정에 따라 처분할 계획임을 밝혔다.금강청은 한화토탈 유증기 사고를 화학물질이 새어나간 화학사고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업무상 과실로 인한 화학사고 발생 여부와 '화학물질관리법' 제43조제2항에 따른 화학사고 즉시신고 미이행 여부를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벌칙 및 행정처분 조항 : 붙임 참고금강청은 정확한 사고원인과 사고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5월 22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서 고용노동부, 한국환경공단, 서산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조사반 회의를 개최하여 조사대상과 조시시기, 일정 등을 협의하여, 빠르면 5월 23일부터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현장을 조사할 예정이다.또한, 지역주민들의 우려가 큰 상황임을 고려하여 지역주민들의 건강상, 재산상의 피해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서산시의 추천을 받아 시민단체, 주민 등을 조사에 참여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현재 서산시 대산읍 한화토탈 내 사고 탱크는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직원들이 상주하여 감시 및 관리 중에 있다. 사고 당시 탱크 온도가 100℃ 이상까지 상승했었으나, 소화약제 주입 등으로 반응이 억제되어 5월 21일 기준으로 38.7℃까지 내려간 상황이어서 추가 반응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금강청은 사고물질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탱크 온도가 30℃이하로 내려갈 때까지 자연냉각한 후, 사업장에서 조속히 사고 현장의 잔해를 수거하고 소각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5월 21일 오전 9시 현재 주민·근로자 건강검진 숫자는 총 703건으로 집계되었으며, 입원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금강청은 서산시로 하여금 주민건강 및 재산상 피해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파악해 줄 것을 요청했다. ※ 서산 의료원 551건, 중앙병원 110건, 기타 42건붙임: 화학물질관리법 벌칙 및 행정처분 조항.첨부파일한화토탈 사고 원인 및 경위 규명 관계기관 합동조사(5.21).hwp
  • 온실가스 배출권 잉여분 이월 제한, 공청회 개최 ▷ 환경부, '제2차 계획기간(2018∼2020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마련 ▷ 5월 21일, 서울 엘타워에서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 개최, 수렴된 의견을 토대로 5월 말 최종계획 확정 예정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제2차 계획기간(2018~2020)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5월 2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초구 엘타워 5층 매리골드홀에서 공청회를 연다.이번 공청회는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유승직 숙명여대 교수가 사회를 맡아 산업계, 학계, 법조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할당계획 변경(안)을 주제로 토론을 펼친다.할당계획 변경(안)의 주요 내용은 '2차 계획기간 내 이행연도간 배출권 이월제한'에 관한 사항이다. 이에 따르면, 잉여배출권을 보유한 업체는 배출권을 판매한 양에 비례하여 남은 배출권을 다음 이행연도로 이월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2018년 배출권에 대해서는 순매도량(매도-매수)의 3배, 2019년 배출권에 대해서는 순매도량의 2배 만큼 이월이 가능하다. 다만, 그간 개최한 업종(발전, 정유,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별 간담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할당계획 확정 전 구입한 배출권에 대해서는 이번 제한조건과 상관없이 이월이 가능토록 하는 등 예외규정을 두도록 했다. 이번 할당계획 변경(안)은 현재 약 200여 개(전체 590개) 배출권 부족업체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할당업체는 6월 말까지 배출권을 제출해야만 한다. 환경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되는 의견 중 타당한 부분을 반영하여 '제2차 계획기간(2018~2020)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을 최종 수립하고, 할당위원회(위원장 기획재정부장관) 심의 등을 거쳐 이번 달 내로 확정할 계획이다. 장이재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배출권 거래시장은 기업 스스로 비용효과적인 온실가스 감축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이번 공청회에서 제기된 의견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를 거쳐 거래를 활성화 하고, 시장의 안정적 운영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붙임 1. 공청회 개최계획. 2. 할당계획 변경(안) 주요 내용 3. 질의응답. 끝.첨부파일온실가스 배출권 잉여분 이월 제한 공청회 개최(5.21).hwp

운영 모바일 앱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