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정부24

이전페이지

환경부

기관정보

환경부는 환경오염과 환경훼손을 예방하고 지속 가능하게 관리·보전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본계획 및 중장기 종합 계획의 수립과 집행을 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환경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한화진
차관 임상준
홈페이지 http://www.me.go.kr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 / 우 30103 지도
대표전화 1577-8866
한화진

한화진

장관

  • 경력

    2022.05.10 ~ : 환경부 장관
    2021.09 ~ 2022.05 : 한림대학교 글로벌융합대학 기후변화융합전공 객원교수
    2020.01 ~ 2021.12 : 한국환경연구원 명예연구위원
    2018.11 ~ 2021.11 :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획평가위원회 위원
    2016.03 ~ 2019.04 : (재)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소장
    2014.12 ~ 2018.01 : 국무조정실 녹생성장위원회 위원
    2012.11 ~ 2014.11 : 환경부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
    2012.01 ~ 2013.12 : (사)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부회장
    2011.04 ~ 2015.07 : 환경부 중앙환경정책위원회 위원
    2010.12 ~ 2014.10 : 한국환경연구원 부원장
    2009.02 ~ 2010.08 : 대통령실 사회정책수석비서관 환경비서관
    2005.12 ~ 2007.04 : 한국환경연구원 정책연구본부장
    2000.04 ~ 2003.12 : (사)한국대기환경학회 학술위원, 기획이사
    2000.03 ~ 2009.02 :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겸임교수
    1993.04 ~ 2019.12 : 한국환경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화학물질안전원-한국산업인력공단, 화학안전 전문인력 양성 맞손 ▷ 환경위해관리기사 활성화를 통한 화학안전 전문인력 육성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박봉균)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이우영)과 4월 16일 화학물질안전원 청사(청주 오송읍 소재)에서 화학안전 관리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다.이번 업무협약은 2019년에 시행된 환경위해관리기사 활성화를 통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 필요한 화학안전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양 기관은 △환경위해관리기사 자격시험 전문성 강화를 위한 출제·교육지원 △자격 활용 범위 확대를 위한 화학법령 제·개정 △환경위해관리기사 홍보 등 화학안전 전문가 양성을 위해 상호지원한다.환경위해관리기사는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유해화학물질 및 취급시설의 안전관리를 포함하여 화학물질 노출로 인한 환경·건강 위해성 예측, 위해성 관리, 의사소통 및 저감대책 수립·관리 등 화학물질 관련 법령을 포괄하는 국가자격이다.지난해 10월 ‘화학물질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으로 유해화학물질 관리자와 기술인력 기준에 환경위해관리기사가 추가됐으며, 이를 통해 사업장 안전 관리자의 업무 효율성 향상 및 전문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박봉균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장은 “환경위해관리기사는 화학 3법*에 필요한 모든 내용을 갖추고 있고 화학물질의 관리·처리 등 전 주기에 걸친 안전관리 사항을 다루기 때문에 유해화학물질 사업장 운영에 꼭 필요한 자격”이라며, “앞으로도 환경위해관리기사 양성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 화학 3법: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화학물질관리법, 제품안전기본법붙임  업무 협약서.  끝. 첨부파일1화학안전 전문인력 양성 맞손(보도자료)(안전원 4.15).hwpx첨부파일2화학안전 전문인력 양성 맞손(보도자료)(안전원 4.15).pdf
  • 6개국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 앞두고 사전 실무회의 ▷제6차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 9월 우리나라에서 개최, 사전 준비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금한승)은 제6차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를 위한 실무자 회의를 4월 15일 화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는 2016년 발생한 디젤게이트*를 계기로 자동차 배출가스 조사 및 법령 위반에 대한 각국의 규제 강화 동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캐나다, 우리나라 등 주요 자동차 생산국에서 회의를 개최한다.* 디젤게이트 : 경유자동차의 배출가스 제어장치를 임의로 조작하여 실도로 운전시 오염물질이 과대 배출하게 만듦제6차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는 우리나라(서울, 구체적 장소 미정)에서 올해 9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열리는 이번 실무회의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캐나다 등 6개국 자동차 환경인증 관계자들이 화상 방식으로 참여한다.* 1차(‘16년, 미국), 2차(’16년, 이탈리아), 3차(‘17년 일본), 4차(’18년 캐나다), 5차(‘19년, 영국), 6차(한국, ‘20년 코로나로 중지되고 ’24년 9월에 4년 만에 개최) 6개국 관계자들은 제6차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의 주요 의제인 △유럽연합의 유로(EURO)7과 미국의 미국연방규정(CFR) 등 각국의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 정보, △무공해차(전기·수소차)에 대한 인증 및 사후관리, △비배기오염물질(타이어, 브레이크) 및 자동차온실가스전과정평가 등 각국의 규제 동향을 확인하고 국제 사회의 규제 방향에 대해 실무 차원에서 토론할 예정이다.권상일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장은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4년 만에 열리는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를 앞두고 주요 자동차 생산 6개국 실무자들이 단절된 환경인증에 대한 정보를 미리 공유하는 회의를 마련했다”라며, “올해 9월에 개최될 본 회의의 성공을 위해 주요국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붙임  1.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를 위한 사전 화상회의 개요.      2. 그간 논의사항 및 기관별 주요 참석자.      3. 질의응답.  끝. 첨부파일16개국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 앞두고 실무회의(보도자료 과학원 4.15).hwpx첨부파일26개국 국제 자동차 환경인증 기관장 회의 앞두고 실무회의(보도자료 과학원 4.15).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