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통합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이전페이지

외교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대한민국의 외교와 관련한 사무를 관장하는 중앙행정기관으로, 외교정책의 수립 및 시행, 경제외교 및 국제경제협력 외교, 조약 및 그 밖의 국제협정, 재외 동포 정책의 수립 등을 목표로 합니다.

외교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강경화
차관 제1차관 : 조세영 / 제2차관 : 이태호
홈페이지 http://www.mofa.go.kr 모바일 홈페이지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로8길 60 / 우 03172 지도
대표전화 02-2100-2114 / (야간) 7000,7001
강경화

강경화

장관

  • 경력

    2017년  6월 외교부 장관
    2017년  2월 유엔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사무차장급)
    2016년 10월 제9대 유엔사무총장 인수위원장
    2013년  4월 유엔 인도지원조정관실 긴급구호 副조정관(사무차장보급)
    2007년  1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副대표(사무차장보급)
    2006년 10월 외교통상부 범세계문제 담당대사
    2005년  7월 외교통상부 국제기구정책관
    2004년  8월 주국제연합대표부 공사
    2001년  7월 주국제연합대표부 공사참사관
    2000년  7월 외교통상부 국제기구담당심의관
    1999년  2월 외교통상부 장관보좌관
    1998년  7월 외교통상부 연구원 미주연구부 연구관직무대리
    1996년  7월 국회의장비서실 국제비서관(2급상당)
    1994년  3월 세종대 영어영문학과 조교수
    1990년  6월 국회의장비서실 국제비서관(3급상당)
    1983년  9월 미국 클리블랜드대 커뮤니케이션학과 조교수
    1976년 12월 한국방송공사(KBS) 국제방송 라디오 코리아 영어반 프로듀서

정부서비스

  • 여행경보제도 해외여행·체류 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국가 및 지역에 1~4단계의 경보를 지정해 위험 수준과 이에 따른 안전대책의 기준을 안내
  • 아포스티유 확인 안내 한 국가의 문서가 다른 국가에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문서의 국외 사용을 위한 확인(Legalization)을 받아야만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문서가 사용될 국가(문서접수국)가 자국의 해외공관에서 ‘영사확인’이라는 방식으로 공관이 소재하고 있는 국가의 발행 문서의 신뢰성을 확인해 주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기관소식

  • 예멘 반군 나포·억류 우리선박 및 선원 전부 석방 □ 11.17(일) 21:50경(현지시간, 우리시간 11.18(월) 03:50경) 예멘에 나포·억류 중이던 선박(3척/우리 국적 2척, 사우디 국적 1척) 및 선원(우리 선원 2명 포함 16명)이 11.19(화) 18:40경(현지시간, 우리시간 11.20(수) 00:40경) 사고발생 45시간만에 전부 석방되었으며, 이는 사건을 조기에 해결하기 위해 미국 등 우방국 및 사우디, 예멘, 오만, UAE 등 인근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노력한 결과이다. 선명 총톤수 선종(국적) 승선원 선사 웅진T1100호 50톤 예인선(대한민국) 한국인1(선장, 김00, 60대) 외국인2 웅진개발 웅진G-16호 832톤 준설설(대한민국) 한국인1(기관장,이00,60대) 외국인2 웅진개발 라빅3호 545톤 예인선(사우디) 외국인 10명 머레인(UAE,용선사) □ 외교부는 11.20(수) 새벽 석방된 우리 선원 가족에게 해당 사실을 통보하였으며, 억류 해제된 선박은 11.20(수) 06:00(현지시간, 우리시간 12:00)에 사우디 지잔항으로 출발, 2일 후 도착 예정이다. □ 외교부는 국방부, 해수부, 해양경찰청 등 관계기관 및 예멘, 사우디, 오만, UAE 등 사건 발생지역 공관들과 협조하여, 석방 인원이 순조롭게 지잔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지속 모니터링 중에 있다.□ 또한, 사고 발생 인근국 공관과 동 상황을 공유하고 우리국민 탑승 선박에 대한 안전조치 강화를 지시하여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 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끝.첨부파일19-776 예멘 반군 나포·억류 우리선박 및 선원 전부 석방.hwp
  • “한미 방위비 협상, 수용 가능한 분담 이뤄지도록 노력” 정은보 분담협상대사 브리핑…“실무차원에서는 다음 회의 일정 잡혀”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이 19일 조기종료 된 것과 관련 한국 수석대표인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미국 측은 새로운 항목 신설 등을 통해서 방위비분담금이 대폭 증액돼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에, 우리 측은 지난 28년 간 한미가 합의해 온 SMA 틀 내에서 상호 수용 가능한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제3차 회의가 19일 조기 종료된 가운데 정은보 한국 측 협상 수석대표가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부 입장과 협상 상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외교부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우리 측은 어떠한 경우에도 한미 방위비분담협상이 한미 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합리적 수준의 공평한 분담이 될 수 있도록 인내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앞으로의 일정과 관련해서는 한미 간에 실무적으로는 다음 일정을 잡아놓고 있다며 다만, 오늘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사항이 발생했기 때문에 거기에 따라서 추가적으로 저희가 필요한 대응들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측의 전체적인 제안과 저희가 임하고자 하는 원칙적 측면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앞으로 계속 노력해서 상호 간에 수용 가능한 분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인내를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속기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