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화면설정
이전페이지

문화재청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문화재청은 문화유산 보존과 관리, 활용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정재숙
차장 김현모
홈페이지 http://www.cha.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대전광역시 서구 청사로 189 / 우 35208 지도
대표전화 1600-0064
정재숙

정재숙

청장

  • 경력

    2018. 8월 문화재청 청장
    2014~2018 문화재청 궁능활용심의위원회 위원
    2013~2018 국립현대무용단 이사 
    2002~2018 중앙일보 문화전문기자 등
    1995~2002 한겨레신문 문화부, 한겨레21부, 사회부 기자 
    1988~1995 서울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임금의 전각에서 책 읽고 산책한다 4월 1일부터 고종의 서재 ‘집옥재’, 왕의 연회장 ‘경회루’ 개방4월 1일부터 고종이 서재와 외국 사신 접견소로 사용하던 집옥재를 개방하고, 왕이 연회를 베풀던 경회루 특별관람을 시행한다. 문화재청은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경복궁의 집옥재와 경희루를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경복궁 경회루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이던 집옥재는 고종이 거처를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옮기면서 1891년 경복궁 내 건청궁 서편으로 옮겨진 건물이다. 문화재청은 2016년부터 서재로 쓰이던 집옥재를 작은 도서관으로 조성해 한 해 중 일정기간을 일반에 개방하고 있다. 또 조선시대 왕실자료 영인본과 다양한 역사 서적을 비치해 경복궁을 찾는 내외국인들이 집옥재에서 독서를 하면서 역사 속 공간을 체험할 수 있다. 올해 개방하는 집옥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며 ,경복궁 관람객이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특별관람으로 개방하는 경회루는 연못 안에 조성된 대규모 2층 목조건물이다. 이곳은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베풀거나 사신을 접대하거나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하던 건물로, 문화재청은 2010년부터 특별관람 형식으로 개방하고 있다. 이번 개방은 평소 접근이 제한되었던 경복궁 경회루의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건축 미학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특히 2층에 올라가면 동쪽으로는 경복궁 경관이, 서쪽으로는 마치 한 폭의 산수화처럼 아름다운 인왕산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와 탁 트인 사방의 풍치를 감상할 수 있다. 전문 해설사의 안내가 가능한 이번 개방은 주중 3회(10시, 14시, 16시), 주말 4회(10시, 11시, 14시, 16시)로 진행한다. 다만 경회루의 주요 부재와 관람객 안전을 고려해 1회당 최대 70명(내국인 60명, 외국인 10명)으로 제한되며, 관람료는 무료(경복궁 관람료는 별도)다. 문화재청 담당자는 고품격 문화유산인 궁궐이 국민 누구에게나 널리 향유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와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회루 특별관람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다. ☞ 경복궁 홈페이지 http://www.royalpalace.go.kr 문의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02-3700-3911)
  • 문화재청 과장급 인사발령 문화재청은 25일자로 다음과 같이 인사발령하였다. ▶ 과장급 임용 ㅇ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전시홍보과장 학예연구관 신종국(申鐘國)첨부파일0325 문화재청 과장급 인사발령.hwp

유관기관 및 단체 (1)

운영 모바일 앱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