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이전페이지

농촌진흥청

기관정보

농촌진흥청은 농업의 발전과 농업인의 복지 향상 및 농촌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기 위하여 농업·농업인·농촌과 관련된 과학기술의 연구개발·보급, 농촌지도, 교육훈련 및 국제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농촌진흥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경규
차장 황규석
홈페이지 http://www.rda.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전북 전주시 덕진구 농생명로 300 / 우 54875 지도
대표전화 1544-8572, 063-238-1000 / 야간 : 063-238-0005~7
김경규

김경규

청장

  • 경력

    2018.12. ~ 농촌진흥청 청장
    2017.07. ~ 2018.12. 기획조정실장 
    2016.08. ~ 2017.07. 식품산업정책실장 
    2009.01. ~ 2016.02. 유통정책단장, 농업정책국장, 주미대사관실, 식량정책관, 한국식품연구원(고용휴직), 식품산업정책관 
    2007.02. ~ 2009.01. 구조정책과장, 대통령비서실 농어촌비서관실 행정관(과장), 유통정책팀장
    1999.10. ~ 2007.02. UN식량농업기구(FAO), 주이탈리아대사관실, 농업연수부 교육과장, 국제협력과장, 축산정책과장
    1989.03. ~ 1999.09. 농림수산부 법무담당관실, 영국버밍햄대(파견), 무역진흥과, 축산정책과, 기획예산담당관실 
    1987.05. 행정사무관 임용(행시 30회)

  • 수상

    홍조근정훈장(2014년 11월)

    대통령표창(1995년 12월)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겨울 시설재배 감자 ‘서홍’ 품종 평가 받는다 - 농촌진흥청, 21일 경남 밀양 농가서 현장 평가회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1일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의 시설재배 농가에서 감자 '서홍' 품종의 현장평가회를 연다. 이날 현장에서는 '서홍' 품종을 소개하고, 농가에서 재배한 감자를 수확해 평가한다. '서홍' 감자는 겉이 담홍색을 띠며 기존의 보급종보다 수량이 많으며, 기온 변화에 잘 적응해 토양전염병 '더뎅이병'에 강하다. 2008년 품종 등록 후, 2010년부터 경남 밀양과 전북 김제 등 시설 감자 주산지에서 시험재배, 농가 실증을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농가에 보급됐다. * 품종 육성(2006), 품종 등록(2008), 시험 재배(2010~2018), 보급종 생산공급(2018) 겨울시설재배 감자는 3월~5월에 출하돼 연중 햇감자를 생산할 수 있어, 고소득 작물로서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 기존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품종은 겨울철 저온과 봄철 고온 피해가 잦거나, 토양 전염병 '더뎅이병'1)에 약해 농가의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겨울 시설재배에서 잘 자라며 품질 좋고 생산성도 좋은 품종 개발에 대한 요구가 이어졌다. 이번 평가회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서홍' 감자를 농업인에게 알리고, 생산과 유통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새 품종 개발과 보급 확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 구본철 소장은 "겨울시설재배 적응성이 우수한 '서홍' 감자를 확대 보급해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겨울시설재배 '서홍' 감자 현장평가회 ---------------------- 1) 더뎅이병 : 토양 전염성 병의 일종으로 감자 표면에 밝은 황갈색~갈색의 둥근 모양의 병반이 생기며 연작재배지에서 특히 많이 발생한다. [문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장 구본철, 장동칠 연구사 033-330-1514첨부파일05-21-3_겨울시설재배서홍감자현장평가회연다(식량원)_금주보도.hwp
  • 농촌진흥청, 배추에서 바이오매스 높이는 유전자 발굴 - 식물 성장과 발달 영향 신재생에너지 기반 기술 활용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배추에서 작물의 성장과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벽 완화 유전자(expansin superfamily)를 동정분류하고, 그 중 바이오매스를 높이는 유전자를 발굴해 기능을 밝혔다. 바이오매스(Biomass)는 화학적 에너지로 사용 가능한 식물, 동물, 미생물 등의 생물체, 즉 바이오에너지의 에너지원을 뜻한다. 세계적으로 자원 고갈과 환경오염에 대응한 바이오디젤이나 바이오에탄올 같은 바이오매스 연구가 진행 중이나 배추에서 유래한 유전자를 이용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 배추에는 53개의 세포벽 완화 유전자가 존재하며, 이 중 expansin-like B1(BrEXLB1) 유전자가 식물의 성장과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유전자와 식물 바이오매스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위해 애기장대를 대상으로 기능을 검정한 결과, BrEXLB1 유전자가 강하게 발현된 애기장대는 일반 애기장대 보다 꽃봉오리와 꼬투리, 잎이 25% 커졌으며, 식물체 생체량도 1.5배 이상 더 자랐다. 연구 결과 중 53개의 세포벽 완화 유전자 동정과 특성 분류에 대해서는 국제학술지인 Molecular Genetics and Genomics 290호에, BrEXLB1 유전자를 이용한 식물 바이오매스 증진 결과는 지난 3월 식물 관련 학술지 Journal of Plant Biochemistry and Biotechn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여윤수 생물소재공학과장은 "이번 연구로 확보한 기술은 작물의 바이오매스 증진 등 식물체 활용 신재생에너지 생산의 기반 기술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배추 유래 바이오매스 증진 유전자 발굴 [문의] 농촌진흥청 생물소재공학과장 여윤수, 이수인 연구사 063-238-4618첨부파일05-21-2_농촌진흥청배추에서바이오매스증가시키는유전자발굴(농과원).hwp

운영 모바일 앱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