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화면설정
이전페이지

농촌진흥청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농촌진흥청은 농업의 발전과 농업인의 복지 향상 및 농촌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기 위하여 농업·농업인·농촌과 관련된 과학기술의 연구개발·보급, 농촌지도, 교육훈련 및 국제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농촌진흥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경규
차장 이규성
홈페이지 http://www.rda.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전북 전주시 덕진구 농생명로 300 / 우 54875 지도
대표전화 1544-8572, 063-238-1000 / 야간 : 063-238-0005~7
김경규

김경규

청장

  • 경력

    2018.12. ~ 농촌진흥청 청장
    2017.07. ~ 2018.12. 기획조정실장 
    2016.08. ~ 2017.07. 식품산업정책실장 
    2009.01. ~ 2016.02. 유통정책단장, 농업정책국장, 주미대사관실, 식량정책관, 한국식품연구원(고용휴직), 식품산업정책관 
    2007.02. ~ 2009.01. 구조정책과장, 대통령비서실 농어촌비서관실 행정관(과장), 유통정책팀장
    1999.10. ~ 2007.02. UN식량농업기구(FAO), 주이탈리아대사관실, 농업연수부 교육과장, 국제협력과장, 축산정책과장
    1989.03. ~ 1999.09. 농림수산부 법무담당관실, 영국버밍햄대(파견), 무역진흥과, 축산정책과, 기획예산담당관실 
    1987.05. 행정사무관 임용(행시 30회)

  • 수상

    홍조근정훈장(2014년 11월)

    대통령표창(1995년 12월)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미세먼지 노출되면 가축도 아파요” - 호흡기 질병 증가할 수 있어... 사료 섭취량, 체온 확인해야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축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질병에 걸리기 쉽다며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특히, 폐렴 등 호흡기 질병이나 결막염 같은 안구 질환에 걸릴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농가에서는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가축을 축사 안으로 들여보내고, 출입문과 환기창을 닫아 외부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최소화한다. 축사 물통에 물 공급이 잘 되고 있는지 매일 확인한다. 소가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물통도 자주 청소한다. 코의 점막이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몸 안에 남아있기 쉽다. 또, 공기 중의 세균과 바이러스가 더 쉽게 체내로 들어올 수 있으므로 축사를 소독해 위생적인 환경을 유지한다. 다만, 미세먼지를 피하느라 환기를 하지 않으면 축사 안에 암모니아 같은 유해가스로 인해 질병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소가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됐다면 몸에서 이물질을 털어낸 뒤 구연산 소독제 등을 분무기로 뿌려 소독해준다. 이후 1~2주일 간 건강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한다. 가축은 몸의 이상이 행동 변화로 나타나므로 잘 관찰하면 질병을 일찍 발견할 수 있다. 한우와 젖소는 대부분 질병 초기에 사료 먹는 양이 줄고 평소와 달리 움직이기를 싫어한다. 이때는 가까이에서 체온, 호흡, 코와 입 주변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식욕이 없고 침울한 소는 체온을 확인한다. 큰 소는 38~39.5도(℃)는 정상, 39도 이상은 미열, 41도 이상은 고열로 구분한다. 큰 소보다 호흡기가 충분히 발달하지 못한 송아지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더 클 수 있으므로 충분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호흡기 질병에 걸린 소는 정상 소와 달리 배로 호흡을 하며 호흡 횟수가 늘어난다. 심하면 헐떡거리기도 한다. 콧물이 코끝에 달려있거나, 콧물 양이 많고 색깔이 변하면서 악취가 있는 것은 코와 호흡기 염증이 있음을 뜻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방역과 류재규 과장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환기와 습도 등 축사 내부 관리와 함께 가축의 건강 상태를 관찰해서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가축질병방역과장 류재규, 조아라 연구사 063-238-7224첨부파일01-18-2_미세먼지노출되면가축도아파요(축산원).hwp
  • 겨울나기 후 맥류 품질·생산성 높이는 비법은? - 땅 밟아주고 물빠짐 골 정비, 웃거름 주면 효과적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나기 후 맥류의 품질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이번 겨울은 평년(5.6℃)보다 평균 기온이 낮아 맥류의 언 피해가 예상된다. 지역에 따라 습해나 가뭄으로 인한 생육 부진도 우려돼 대비가 필요하다. 맥류는 물빠짐이 잘 되지 않으면 서릿발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언 땅이 녹으면서 솟구치는 것인데, 뿌리가 드러나 얼거나 말라 죽을 수 있다. 남부 지방은 서릿발 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땅이 녹는 2월 상중순경에 답압기를 이용해 밟아주고, 물빠짐 골을 잘 정비해준다. 피해가 발생한 곳을 밟아주면 뿌리 발달이 좋아져 쓰러짐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수량이 3~4% 느는 효과도 있다. 그러나 토양에 수분이 많거나 자람이 좋지 않을 때, 마디 사이가 길어지기 시작하면 밟아주기를 피하는 것이 좋다. 가뭄이라면 줄뿌림한 곳은 물을 흘러대고, 흩어뿌림한 곳은 헛골에 물을 댄 뒤 바로 빼준다. 규모가 작은 경사지 밭은 자동물뿌리개(스프링클러)로 물을 준다. 밀보리는 겨울나기 후 웃거름을 주면 효과적이다. 북부지방은 3월 상순, 중부지방은 2월 하순~3월 상순, 남부지방은 2월 중순~하순께 준다. 10a당 요소 9~12kg을 주면 알맞다. 빵을 만드는 데 쓰이는 밀 품종1)은 웃거름을 주면 수량이 늘고 품질 좋은 밀가루를 만들 수 있다. 다만 거름을 너무 많이 주면 쓰러지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습해를 심하게 입은 맥류에는 표준량보다 요소를 50% 늘리거나 요소 2%액2)을 10a당 100L 뿌려주면 도움이 된다. 잡초 방제와 관련된 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검색 포털 농사로(www.nongsaro.go.kr)에서 작물과 시기에 맞는 약제를 찾을 수 있다.3)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재배생리과 오명규 과장은 "겨울나기 후 맥류가 자라는 시기에 따라 재배 관리에 조금 더 주의를 기울이면 품질과 생산량을 더욱 높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참고자료] 맥류의 재해별생육 시기별 대책 및 관리 요령 ------------------------------------------ 1) '금강밀'과 '조경밀'은 요소시비량을 표준시비량보다 50% 늘리면 단백질 함량이 높고 빵용에 적합 2) 요소 2%액: 물 20L에 요소 400g 3) 농촌진흥청 농사로 누리집(http://www.nongsaro.go.kr) 접속-| 농자재 |-| 농약 |-| 농약등록현황 | 선택 [문의]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안승현 연구사 063-238-5274, 논이용작물과 차진경 연구사 055-350-1182첨부파일01-18-1_겨울나기후맥류품질생산성높이는비법은(식량원).hwp

유관기관 및 단체 (1)

운영 모바일 앱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