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어린이
이전페이지

경찰청

기관정보

경찰청은 치안경찰에 관한 사무를 총괄하는 행정안전부 소속의 중앙경찰기관입니다.

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창룡
홈페이지 http://www.police.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97 / 우 03739 지도
대표전화 182
김창룡

김창룡

청장

  • 경력

    2006. 12. 부산청 외사과장(총경)
    2007. 1. 충남 연기서장(총경)
    2008. 3. 경찰청 정보국 정보1과장(총경)
    2009. 2. 주상파울루총영사관(주재관)(총경)
    2012. 5. 서울 은평서장(총경)
    2014. 1. 서울청 여청과장(총경)
    2014. 12. 경남청 제1부장(경무관)
    2015. 7. 주미합중국대한민국대사관(경무관)
    2018. 3. 경찰청 생안국장(치안감)
    2018. 12. 경남청장(치안감)
    2019. 7. 부산청장(치안정감)
    2020. 7. 경찰청장(치안총감)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수도권 지하철 디지털 성범죄(불법촬영) 위험도, 생활안전지도 웹에 공개 -경찰청, 지하철 역별 성범죄 위험도 5단계로 구분 표시제공- 서울인천경기지역 23개 노선 730개 역 위험도 조회 가능 누리집(www.safemap.go.kr)-치안안전-위험이력(지하철불법촬영위험도)순으로 검색경찰청은 KT와 협업하여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지하철 디지털 성범죄(불법촬영) 위험도’를 8월 7일부터 대국민 안전 서비스인 ‘생활안전지도’(행안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와 연계한다. 이번 연계 서비스는 지하철 내에서 발생하는 불법촬영 범죄 예방과 경각심 제고에 목적이 있다.과학적인 빅데이터 분석으로 ‘지하철 불법촬영’, 철저하게 예방하고 근절한다지하철 내 발생하는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청과 KT가 협업으로 개발한 ‘지하철 디지털 성범죄(불법촬영) 위험도’가 안전 관련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안전지도’(행안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운영)에 8월 7일부터 연계될 예정이다.지난해 경찰청은 KT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경찰 범죄분석관과 협업팀을 구성하여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를 개발하였다.위험도는 불법촬영범죄 발생건수뿐 아니라 해당 지하철 역별출구별 유동인구 수, 시간대별 인구 구성 비율, 혼잡도, 노선별 속성, 계절적 특성 등 다양한 환경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범죄가 발생한 환경과 가장 유사한 지하철역을 위험등급이 높은 지역으로 나타나도록 분석하였다.불법촬영 범죄는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하며, SNS 등을 통해 빠르게 유포되고, 피해회복이 어렵다는 점에서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지난해부터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는 경찰청에서 운영 중인 ‘지리적 프로파일링 시스템’(Geo-Pros) 내에 탑재되어 지하철 경찰대 등 경찰관의 순찰 및 예방 업무에 활용 되어왔다.이달부터는 국민들도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를 직접 조회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운영하는 ‘생활안전지도’를 통해 언제나 자신이 이용하는 지하철의 불법촬영 범죄 위험도를 찾아 확인할 수 있다.보다 자세한 내용은 8월 7일부터 신설된 생활안전지도(www.safemap.go.kr) ‘불법촬영 위험도’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찰청은 사이트 접속 QR 코드 배포를 통해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앞으로도 경찰청은 유관부처와 협업을 통해 불법촬영 범죄와 같은 대여성범죄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담당: 경찰청 범죄분석담당관 경정 오 훈(02-3150-1470)첨부파일지하철 성범죄 위험도.hwp
  • “탐정”관련 민간자격증 발급기관 점검 및 불법행위 특별단속 실시 탐정에 위법사항 의뢰 시 의뢰인도 처벌되므로 각별한 주의 당부정부 차원에서 ‘공인탐정제’ 도입을 위한 입법 논의 진행 중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신용정보법’)이 8월 5일부터 시행되어 “탐정”이라는 명칭으로 영리활동을 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에, 경찰청에서는 탐정 업체에 의한 개인정보 무단수집유출 내지 사생활 침해를 막기 위해 관련업체에 대한 지도점검 및 특별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개정된 ‘신용정보법’에서는 그동안 “탐정”이란 명칭 사용을 금지하던 조항이 삭제되었다.그러나 국민들이 일반적으로 탐정의 업무라고 생각하는 민형사 사건에서의 증거수집 활동 내지 잠적한 불법행위자의 소재파악 등은 ?변호사법?,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여전히 제한된다.또한, 위법한 내용의 조사를 의뢰할 경우에는 의뢰인 역시 교사범으로 처벌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경찰청에서는 올해 하반기 중으로 탐정 업무와 관련성이 있는 ‘민간자격증’을 발급하고 있는 단체를 대상으로 해당 자격에 관한 허위과장 광고 여부를 점검하는 한편, 자격증 발급 사무의 적정성 등을 지도감독할 예정이다. 또한, ‘탐정’ 명칭을 사용하는 업체는 물론 심부름센터흥신소에 대해서도 특별단속을 실시해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할 방침이다. 정부는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음성적인 사실조사 활동에 따른 폐해를 없애기 위해 ‘공인탐정 제도’를 도입키로 하고, 그동안 공인탐정(업)에 관한 법률 제정과 국가에 의한 관리감독 체계를 마련하고자 다각적인 입법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에, 경찰청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사회적 논의와 정부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조속히 시일 내에 공인탐정제도 도입을 위한 법안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담당: 경찰청 수사기획과 경정 이연욱(02-3150-2169)첨부파일탐정 민간자격증 점검 및 특별단속.hwp

유관기관 및 단체 (1)

운영 모바일 앱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