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기키워드

  • 어린이
통합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이전페이지

경찰청

기관정보

경찰청은 치안경찰에 관한 사무를 총괄하는 행정안전부 소속의 중앙경찰기관입니다.

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민갑룡
차장 장하연
홈페이지 http://www.police.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97 / 우 03739 지도
대표전화 182
민갑룡

민갑룡

청장

  • 경력

    2018.07 ~ 제21대 경찰청 청장

    2017.12 ~ 2018.07 경찰청 차장

    2017.07 ~ 2017.12 경찰청 기획조정관

    2016.12 ~ 2017.07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2016.08 경찰청 현장활력TF 단장

    2015.12 ~ 2016.11 제9대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소장

    2015 인천지방경찰청 제1부장

    2014.05 경찰청 국민안전혁신추진 TF단장

    2014.01 광주지방경찰청 제1부장

    2013.04 경찰청 기획조정담당관

    2011.12 ~ 2013.04 제20대 서울송파경찰서 서장

    2011.01 경찰청 기획조정담당관

    2009.03 경찰청 수사구조개혁팀 팀장

    2008.03 ~ 2009.03 제61대 무안경찰서 서장

    2007.01 ~ 2008.02 경찰청 혁신기획단 업무혁신팀장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경찰 조사에 참여하는 변호인 노트북, 휴대전화로 메모 가능해진다 변호인의 전자기기 사용 메모권 보장 전국 경찰관서 전면 시행경찰청은 사건관계인(피의자, 피해자, 참고인 등)의 조사에 참여하는 변호인에게 휴대전화노트북태블릿PC등 전자기기를 이용한 메모가 가능하도록 변호인의 전자기기 사용 메모권 보장 제도?를 4월6일(월)부터 전국 경찰관서에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이번 제도의 시행으로, 경찰 조사에 참여하는 변호인은 장시간의 조사 과정에서 메모할 사항을 손으로 필기하는 불편함에서 벗어나,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이 보편화된 전자기기를 ‘간단한 메모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따라서 경찰 조사과정에서 변호인의 조력권을 한층 두텁게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국 확대 시행은 경찰 수사과정의 변호인 조력권 보장 강화 방안(’19.11.18 시행)에 따라, 지난 ’19.12월부터 ’20.2월까지 3개월간 서울지방경찰청과 제주지방경찰청 수사부서에서 시범운영한 결과에 따른 조치이다. 조사에 참여한 변호인들은 전자기기를 이용하면 메모의 편의성이 보장된다는 점에서 제도 도입을 적극 환영하였고, 실제 수사과정에서도 별다른 문제점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1999년 수사기관 최초로 피의자신문 과정에 변호인 참여를 허용한 이래, 2013년부터는 피해자참고인 등 모든 사건관계인까지 변호인 참여 대상을 확대했다. ’18년에는 조사 일정 변호인과 사전 협의 조사 중 조언 상담, 의견진술 기회, 메모 보장 체포구속된 유치인의 변호인 접견시간을 확대하였다.지난해에는 모든 사건관계인의 자기변호노트와 메모장 사용을 전면 시행하였고 (’19.10월~), 조사과정에서의 변호인 조력권 보장을 더욱 내실화하기 위해 노력했다변호인에 대한 사건 진행 통지범위를 대폭 확대하고, 본인 진술조서 당일 제공 등 수사서류 제공 절차를 개선하였으며, 사건관계인과 참여변호인의 조사참여환경도 개선해 왔다.경찰은 앞으로도 대한변호사협회 등 유관기관과 계속적으로 협력하여 관련 제도가 조속히 정착하도록 지속 관리할 예정이다.경찰 관계자는 “수사권 개혁에 따라 진정한 책임수사 기관으로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헌법상 기본권인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고, 수사단계별 피의자 인권 보호를 위해 촘촘한 장치를 마련하여 인권보장 및 국민중심 수사체제를 정착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담당: 수사제도개편팀 경정 조미연(02-3150-0863)첨부파일전자기기 메모권 전국 시행.hwp
  • 경찰청, 코로나19 관련‘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관계기관 공유 경찰청, 코로나19 관련‘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관계기관 공유경찰청은 인터폴 사무총국에서 194개 회원국에 배포한 코로나19 관련 보라색 수배서를 보건복지부(중앙사고수습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국내 관계기관과 공유했다고 밝혔다.? 인터폴 보라색 수배서는 각종 범죄수법 공유를 목적으로 발부하며, ‘적색 수배서’와 더불어 인터폴의 8개 수배서* 중 하나로, 한국 경찰은 마약, 전화금융사기 수법에 대해 총 3건의 보라색 수배서를 발부받아, 인터폴 회원국들과 범죄 정보를 공유해왔다. 이번 보라색 수배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정부 주요 시설과 병원을 대상으로 전 세계적인 랜섬웨어 공격을 감지한 인터폴 사무총국에서 발부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기관을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의 위험성을 우려하여 전 세계에 주요 수법 및 특징, 예방 방안을 공유한 것이다. 이 수배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공격은 주로 3가지 방법(①악성 이메일 및 첨부파일, ②사용자 권한 장애 유발, ③이전 시스템 취약점 이용)을 통해 이루어지며, 시스템 침투 시 모든 서류를 암호화하거나 삭제하고, 사용자에게 금전을 요구한다. 협박을 받은 피해자가 실제로 돈을 지급하는지와 무관하게 대부분 피해자는 기존 파일을 회수하거나 시스템 복구가 어렵다고 언급하고 있다. 이에 대한 예방책으로 주기적인 온오프라인 파일 복사, 바이러스 방지 플랫폼 등 관련 시스템과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을 최신으로 갱신, 이메일 게이트웨이 보안 강화, 의심스러운 이메일이나 링크 확인 자제, 민감 정보 보호를 위한 네트워크 분리(Network Segmentation) 등을 권고하고 있다. 경찰청에서는 이번 보라색 수배서의 내용을 국내 관계기관에 통보하며 경각심 제고를 당부하였으며, 병원 등 민간 의료기관에도 신속한 전파를 요청하였다. 특히,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여, 국내에서 국제공조수사 요청을 받으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총경 장우성)은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인터폴에서도 각종 관련 범죄 예방 및 수사를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국제범죄 대응을 위해 인터폴 및 다른 국가들과 적극적인 공조 수사를 지속해 나가고, 국내 관계기관과도 필요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담당: 외사수사과 경정 전재홍(02-3150-2478)첨부파일코로나19 관련 보라색 수배서 공유.hwp

유관기관 및 단체 (1)

운영 모바일 앱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