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해양경찰청

기관정보

해양에서의 경찰 및 오염방제에 관한 사무를 담당했던 국토해양부 소속 경찰행정기관. 1962년 5월 내무부 소속 해양경찰대로 발족해서 1991년 5월 31일 제정·공포된 경찰법에 의거, 같은 해 8월 1일 해양경찰청으로 개편되어 해상 경비와 해난 구조 업무를 당당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때 구조 실패에 대한 문책성 조치로 2014년 11월 19일 해체되었으며, 담당 업무는 경찰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이관했으나, 2017년 7월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국민안전처가 폐지되면서 해양경비안전본부의 업무를 승계, 재창설되었다.

해양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조현배
차장 류춘열
홈페이지 http://www.kcg.go.kr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30128 세종특별자치시 정부2청사로 13 (나성동) 지도
대표전화 주간 044-200-2114, 야간(당직) 및 토·공휴일 044-205-2600
조현배

조현배

청장

  • 경력

    2018.06. ~ 현재 제16대 해양경찰청 청장

    2017.07. ~ 2018.06. 제28대 부산지방경찰청 청장

    2016.12. ~ 2017.07. 경찰청 기획조정관

    2015.12. ~ 2016.11. 제27대 경남지방경찰청 청장

    2014.12. ~ 2015.12. 경찰청 정보국장

    2014.01. ~ 2014.12. 경찰청 정보심의관

    2013.04. ~ 2014. 서울지방경찰청 경무부 부장

    2011.12. ~ 2013.04.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관리부 부장

    2010.01. ~ 2010.12. 대통령실 101경비단 단장

    2009.02. ~ 2010.01. 서울 용산경찰서 서장

    2007.01. ~ 2008.07.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과 과장

    2006.03. ~ 2007.01. 과천경찰서 서장

  • 수상

    2011년 홍조근정 훈장

    2009년 대법원장 표창

    2006년 경찰청장 표창

    1999년 대통령 표창

    1997년 내무부장관 표창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추진…2024년 준공 목표 해양경찰이 국민의 해양안전 확보를 위해 전남 목포에 제2정비창(가칭 ‘서부정비창’) 신설 추진에 나선다. 18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해양경찰 경비함정의 수리와 정비가 필요할 경우 부산에 위치한 해양경찰정비창과 경남 창원시 진해구의 해군정비창으로 이동한다. 동서남해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경비함정이 부산과 진해로 이동할 경우 많은 시간과 유류가 소비되는 등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 또 부산 정비창이 설립된 1994년과 비교했을 때 당시에는 경비함정이 174척에 불과했지만 2024년 430척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속적인 함정 척수 증가로 제때에 수리 받지 못하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 특히 경비함정이 대형화되고 있으나 부산 정비창에는 대형함정을 들어 올리는 시설이 없어 진해 해군정비창에서 위탁 수리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해군 함정 수리가 우선 적용되면서 수리 시간이 지연되는 등 해양안전 확보에 제약을 받고 있다. 해군정비창에서 위탁 수리하는 경비함정은 1,000톤급 이상의 대형함정을 포함하여 연평균 75척에 달한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총사업비 2,578억원을 투입해 목포 내항에 위치한 허사도에 15만6천㎡ 규모의 ‘해양경찰 제2정비창’을 신축할 계획이다. 이는 부산 정비창의 약 1.4배 규모로, 대형함정 3척과 중소형 경비함정 12척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이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을 통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제2정비창 신축을 추진하고 있다. 제2정비장이 신축되면 부산정비창과 업무를 분담할 수 있어 경비함정 수리 기간이 단축돼 해양사고 대응 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남지역 수리 조선소와의 협업을 통해 경기 침체에 빠진 지역 조선사업 활성화와 일자리 고용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제2정비창 신축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첨부파일1190618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추진…2024년 준공 목표.hwp첨부파일2해양경찰 제2정비창 예정지(목포 허사도).jpg
  • 해양경찰, 근무환경 개선 통해 자기주도적 업무 여건 조성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자기주도적 직무수행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자 경비함정 근무환경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해양경찰은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현장 직원 스스로 자발적 훈련에 참여하는 등 자기주도적 업무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조직문화를 활성화하고 직원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경비함정에 LED 조명과 첨단 공기조화시스템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전체 경비함정(337척) 중 78%(262척)에는 노후된 수은 형광등이 설치되어 있어 에너지 효율 저하는 물론 승조원들의 시력 저하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에너지 효율과 밝기 성능이 우수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설치할 예정이며,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 등 국가시책에 따라 단계적으로 예산을 확보하여 모든 함정에 설치할 계획이다. 또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경비함정 내 공기질 개선을 위해 LG전자와 협업을 통해 함정용 첨단 공기조화 시스템 개발을 추진 중이다. 현재 공기청정, 탈취, 제균 기능을 보유한 육상용 첨단 공기조화 시스템을 함정용으로 개발해 시범 운영 중에 있으며, 추후 결과분석을 통해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해양경찰 관계자는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이 곧 국민들에 대한 해양안전 서비스 향상에 직접 연결된다”며 “자기주도적 업무 환경을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희망의 바다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14ecf61e3bc168a03ba0002eb95f0a05.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