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화면설정
이전페이지

해양경찰청

기관정보

해양에서의 경찰 및 오염방제에 관한 사무를 담당했던 국토해양부 소속 경찰행정기관. 1962년 5월 내무부 소속 해양경찰대로 발족해서 1991년 5월 31일 제정·공포된 경찰법에 의거, 같은 해 8월 1일 해양경찰청으로 개편되어 해상 경비와 해난 구조 업무를 당당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때 구조 실패에 대한 문책성 조치로 2014년 11월 19일 해체되었으며, 담당 업무는 경찰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이관했으나, 2017년 7월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국민안전처가 폐지되면서 해양경비안전본부의 업무를 승계, 재창설되었다.

해양경찰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조현배
차장 류춘열
홈페이지 http://www.kcg.go.kr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30128 세종특별자치시 정부2청사로 13 (나성동) 지도
대표전화 주간 044-200-2114, 야간(당직) 및 토·공휴일 044-205-2600
조현배

조현배

청장

  • 경력

    2018.06. ~ 현재 제16대 해양경찰청 청장

    2017.07. ~ 2018.06. 제28대 부산지방경찰청 청장

    2016.12. ~ 2017.07. 경찰청 기획조정관

    2015.12. ~ 2016.11. 제27대 경남지방경찰청 청장

    2014.12. ~ 2015.12. 경찰청 정보국장

    2014.01. ~ 2014.12. 경찰청 정보심의관

    2013.04. ~ 2014. 서울지방경찰청 경무부 부장

    2011.12. ~ 2013.04.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관리부 부장

    2010.01. ~ 2010.12. 대통령실 101경비단 단장

    2009.02. ~ 2010.01. 서울 용산경찰서 서장

    2007.01. ~ 2008.07.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과 과장

    2006.03. ~ 2007.01. 과천경찰서 서장

  • 수상

    2011년 홍조근정 훈장

    2009년 대법원장 표창

    2006년 경찰청장 표창

    1999년 대통령 표창

    1997년 내무부장관 표창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해양경찰청, 장기계류선박 해양오염 예방 추진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장기계류선박으로 인한 해양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예방 관리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장기계류선박은 선박이 건조된 지 오래돼 선체가 노후하거나 장기간 운행하지 않은 방치 선박, 감수보존 선박, 계선신고 선박 등을 의미한다. 해양경찰청이 2016~2018년 발생한 오염사고를 분석한 결과 3년 간 총 823건의 오염사고가 일어났으며, 이 중 장기계류선박으로 인한 사고는 32건(4%)이었다. 이들 선박이 부두, 안벽, 정박지 등에 선체를 고정해 놓은 상태인 점을 미뤄봤을 때 발생율이 낮은 것은 아니다. 특히 오랫동안 운항하지 않고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지 오염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해양오염 위협요소로도 볼 수 있다. 실제 1월3일 부산 북항5부두에서 발생한 A호 선체 파공사고와 지난 8일 경남 진해항 B호 침수사고 모두 장기계류선박에 의해 발생한 해양오염사고였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20일부터 4월 12일까지 장기계류선박 현황, 소유자 및 관리상태, 선박 내 남아있는 유류 현황 등을 파악해 선박별 관리카드를 작성한다. 이를 토대로 대상 선박의 소유자 또는 관리자에게 선박에 남아있는 연료유와 선저폐수 등 오염물질의 처리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또 관리자가 직접 처리하기 곤란한 경우 해양환경공단과 공동으로 육상의 안전한 장소로 옮겨질 수 있도록 지원하거나 폐유로 처리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같은 관리를 통해 장기계류선박이 침수, 침몰하거나 파공 등의 사고가 발생했을 때 해양오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오염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장기계류선박 관리도 중요하지만 선박에 남겨진 기름을 사전에 안전하게 처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장기계류선박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첨부파일1장기계류선박 해양오염 예방 추진.hwp첨부파일2efd4e30936f6a12ef2b160e137c9ea37.jpg첨부파일3c71f8873c394358f9b84520f762c6982.hwp
  • 해양경찰청, 성과경영 전국 순회 강연회 개최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자기 주도적으로 일하는 성과 관리를 위해 성과경영 전국 순회 강연회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민이 원하는 성과목표 설정이 일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열린 순회 강연은 성과 전문가로 알려진 류량도 박사가 맡아 진행했다. 류 박사는 지난 8일 해양경찰청에서 개최된 ‘성과관리 워크숍’을 시작으로 11일 서해청, 13일 동해청, 18일 남해청을 방문해 교육을 진행했으며, 이날 오후 제주청 직원들과 만나 마지막 강연회를 연다. 강연회에서 류 박사는 해양경찰이 새롭게 시작하는 성과평가 제도에 대해 ‘성과 목표 중심의 자율·책임 경영 시스템’이라고 소개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수동적인 지시 등에 의한 실적관리 방식에서 탈피해 능동적이고 자율적으로 성과를 경영하는 방식으로의 전환이 절실하다고 조언했다. 또 지휘관과 과·계장 등 관리자의 성과목표 설정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새롭게 시행하는 성과평가제도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해양경찰 직원들은 강의를 통해 지휘관, 중간관리자, 실무자 모두가 업무에 대한 뚜렷한 성과 목표를 설정하고 자기 주도적으로 성과를 내는 업무 환경을 조성할 것을 다짐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성과목표를 설정하고 2019년 주요업무계획의 기본업무가 성과로 이어져 국민이 진정으로 바라고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1308ad096e3d500ef86495653066683a1.JPG첨부파일2성과경영 전국 순회 강연회 개최 (1).JPG첨부파일32ab72a4a2a3eb960b97f77043c59a147.JPG첨부파일4성과경영 전국 순회 강연회 개최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