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화면설정
이전페이지

농촌진흥청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농촌진흥청은 농업의 발전과 농업인의 복지 향상 및 농촌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기 위하여 농업·농업인·농촌과 관련된 과학기술의 연구개발·보급, 농촌지도, 교육훈련 및 국제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농촌진흥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경규
차장 이규성
홈페이지 http://www.rda.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전북 전주시 덕진구 농생명로 300 / 우 54875 지도
대표전화 1544-8572, 063-238-1000 / 야간 : 063-238-0005~7
김경규

김경규

청장

  • 경력

    2018.12. ~ 농촌진흥청 청장
    2017.07. ~ 2018.12. 기획조정실장 
    2016.08. ~ 2017.07. 식품산업정책실장 
    2009.01. ~ 2016.02. 유통정책단장, 농업정책국장, 주미대사관실, 식량정책관, 한국식품연구원(고용휴직), 식품산업정책관 
    2007.02. ~ 2009.01. 구조정책과장, 대통령비서실 농어촌비서관실 행정관(과장), 유통정책팀장
    1999.10. ~ 2007.02. UN식량농업기구(FAO), 주이탈리아대사관실, 농업연수부 교육과장, 국제협력과장, 축산정책과장
    1989.03. ~ 1999.09. 농림수산부 법무담당관실, 영국버밍햄대(파견), 무역진흥과, 축산정책과, 기획예산담당관실 
    1987.05. 행정사무관 임용(행시 30회)

  • 수상

    홍조근정훈장(2014년 11월)

    대통령표창(1995년 12월)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대장균 오염 여부 ‘휴대전화’로 간편 확인 - 농촌진흥청, 사물인터넷 기술 접목 대장균[군] 검출기 개발 보급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대장균군과 대장균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대장균(군) 간편 검출기'를 개발해 보급한다. 농식품 생산가공 현장에서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위생 지표 세균인 대장균군과 대장균을 검사한다. 기존의 표준검사법은 대장균(군)을 분리, 최종 확정하기까지 3일~4일 걸리고, 배양기나 멸균기 등 고가의 장비가 필요해 현장 활용이 어려웠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2017년 '대장균군대장균 간이 검출법 및 검출 장치'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검출기는 기존에 개발한 장치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것이며, 장치에 있는 카메라로 검사 결과를 촬영하고 판독해 결과를 휴대전화로 실시간 전송한다. 시료의 오염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보통 12시간18시간 내에 대장균(군)을 검출할 수 있다. 조작이 간단해 일반인도 쉽게 활용할 수 있다. 검출 감도를 높이면 대장균 1마리도 검출할 수 있고, 기존 검출법에 비해 분석 비용은 최대 1/10까지 낮출 수 있어 경제적이다. 검출기를 직접 활용해 본 관계자는 "저렴하고 손쉽게 농산물 미생물 안전성을 미리 확인하고 유통함으로써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안심할 수 있게 됐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검출기는 산업체에 기술 이전돼 생산 중이며, 농촌진흥청 신기술시범사업을 통해 강원 강릉과 철원화천, 전남 곡성, 경북 경주고령의 6곳의 농산물 생산단체, 농식품 가공업체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유해생물팀 류경열 팀장은 "스마트 대장균(군) 검출기가 보급되면 농산물 생산가공 현장, 대량급식소 등의 위생 상태를 빠르고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국민 식생활 안전에도 크게 도움이 되리라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스마트 대장균[군] 간편 검출기 개발 자료 [문의]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 김세리 연구사 063-238-3395, 기술지원팀 장시연 지도사 063-238-2311첨부파일04-18-3_대장균오염여부휴대전화로간편확인(농과원).hwp
  • 느타리인가~ 팽이인가~ 팔방미인 ‘느티만가닥버섯’ - 육질 단단하고 쫄깃, 으깨짐 적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느타리(애느타리), 팽이와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아직 소비자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느티만가닥버섯'의 장점을 소개하고 소비 활성화에 나섰다. 느티만가닥버섯은 만가닥버섯 과에 속하는 식용버섯으로 갈색과 흰색(백색)이 있으며, 다양하게 불리지만 정확히는 '느티만가닥버섯'으로 불러야 한다. 일반적으로 버섯 재배 기간은 60일 정도지만 느티만가닥버섯은 100일가량이어서 '백일송이'라고도 부른다. 만가닥버섯은 '느티만가닥버섯' 외에도 이름은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버섯인 '땅지만가닥버섯', '잿빛만가닥버섯', '연기색만가닥버섯' 등 여러 종류로 나뉜다. 느티만가닥버섯 중 갓 부위는 식감이 오독오독하고, 줄기는 쫄깃쫄깃하다. 또한, 다른 버섯보다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해 으깨질 걱정 없이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가끔 버섯에서 쓴맛이 느껴질 때는 한 번 삶은 뒤 볶거나, 다른 버섯보다 오래 볶아주면 된다. 저장성도 뛰어나 냉장실에서는 한 달가량 보관할 수 있다. 2017년 기준, 유럽과 캐나다, 미국 등에 307만 달러, 959톤을 수출했다. 국내에서도 대량 생산 체계가 구축돼 전통시장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자체 개발한 느티만가닥버섯 '해미' 품종의 유전체 정보를 해독해 항암 활성과 항바이러스 관련 유전정보를 밝혔다1).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공원식 과장은 "느티만가닥버섯은 국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일본에서는 느타리를 대체한 버섯으로 인기가 많다."라고 전했다. 또,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버섯뿐 아니라, 인지도 낮은 버섯의 장점을 꾸준히 알려 버섯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느티만가닥버섯 요리 ------------------------------------ 1) 느티만가닥버섯에서는 힙시지프레놀(hypsiziprenol)류의 테르펜 화합물 생합성에 관여하는 유전자와 항바이러스 활성을 지닌 단백질(hypsin)의 생합성 유전자가 확인됐음. [문의] 농촌진흥청 버섯과장 공원식, 오연이 연구사 043-871-5712첨부파일04-18-2_느타리인가팽이인가팔방미인느티만가닥버섯(원예원).hwp

유관기관 및 단체 (1)

운영 모바일 앱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