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인기키워드

  • 어린이
이전페이지

농촌진흥청

기관정보

농촌진흥청은 농업의 발전과 농업인의 복지 향상 및 농촌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기 위하여 농업·농업인·농촌과 관련된 과학기술의 연구개발·보급, 농촌지도, 교육훈련 및 국제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중앙행정기관입니다.

농촌진흥청-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청장 김경규
차장 황규석
홈페이지 http://www.rda.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전북 전주시 덕진구 농생명로 300 / 우 54875 지도
대표전화 1544-8572, 063-238-1000 / 야간 : 063-238-0005~7
김경규

김경규

청장

  • 경력

    2018.12. ~ 농촌진흥청 청장
    2017.07. ~ 2018.12. 기획조정실장 
    2016.08. ~ 2017.07. 식품산업정책실장 
    2009.01. ~ 2016.02. 유통정책단장, 농업정책국장, 주미대사관실, 식량정책관, 한국식품연구원(고용휴직), 식품산업정책관 
    2007.02. ~ 2009.01. 구조정책과장, 대통령비서실 농어촌비서관실 행정관(과장), 유통정책팀장
    1999.10. ~ 2007.02. UN식량농업기구(FAO), 주이탈리아대사관실, 농업연수부 교육과장, 국제협력과장, 축산정책과장
    1989.03. ~ 1999.09. 농림수산부 법무담당관실, 영국버밍햄대(파견), 무역진흥과, 축산정책과, 기획예산담당관실 
    1987.05. 행정사무관 임용(행시 30회)

  • 수상

    홍조근정훈장(2014년 11월)

    대통령표창(1995년 12월)

정부서비스

기관소식

  • ‘완전 부숙 퇴비’ 안전 농산물 생산의 첫 걸음 - 농촌진흥청, 퇴비 부숙도에 따른 유해미생물 검출 조사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위해 농가에서 직접 만든 가축분 퇴비는 완전 부숙시켜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배추 등 김장 채소에는 가축분 퇴비를 밑거름으로 주는 경우가 많으므로 활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퇴비 부숙도에 따른 유해미생물 검출을 조사한 결과, 완전 부숙 퇴비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미부숙 퇴비에서는 검출됐다. 유해미생물이 있는 경우, 재배 기간 동안 작물이 오염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완전히 부숙된 가축분 퇴비를 이용하도록 한다. 농가에서 퇴비를 만들 경우, 부숙도 간이 판별법이나 측정기를 활용해 완전 부숙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숙도는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부숙도 측정기를 이용하면 더욱 쉽게 판별할 수 있다. 잘 부숙된 퇴비는 갈색 또는 흑색을 띤다. 축분의 모양이나 냄새가 없고, 손으로 움켜쥐면 물기가 스며들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솔비타(Solvita) 같은 부숙도 측정기로 완전 부숙 여부를 간편하게 판단할 수 있다. 측정기는 퇴비에서 나오는 암모니아 가스와 이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해 부숙도를 판정한다. 퇴비 부숙도 측정에는 4시간이 걸리며, 암모니아 가스와 이산화탄소 농도 측정값을 18까지 지표로 나타낸다. 8점 만점에 78이면 완전 부숙 된 것으로 본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류경열 유해생물팀장은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려면 재배 토양이 유해미생물에 오염되지 않도록 완전 부숙 된 퇴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안전한 배추 생산을 위한 자가제조 가축분 퇴비 관리 방안 [문의]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장 류경열, 오광교 연구사 063-238-3405 첨부파일09-18-3_완전부숙퇴비안전농산물생산의첫걸음(농과원).hwp
  • 카레 원료 ‘강황’ 중성지방나쁜 콜레스테롤 낮춰 - 중성지방 49%, 나쁜 콜레스테롤 85% 줄여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카레 원료로 사용되는 강황이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강황1)은 예로부터 체온을 높이고 지방 축적은 막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전 세계 소비량의 80%가 인도에서 생산된다. 우리나라는 1997년 전남 진도를 시작으로 전라도, 경기도, 제주도 등에서 생산 중이다. 강황 추출물 농도에 따른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변화 등을 측정한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에서 강황의 특정 성분이 지방간 억제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2)(2016)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실험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도한 동물모델에 4주간 저농도(50mg/kg/일)와 고농도(100mg/kg/일)의 강황 추출물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중성지방은 대조집단을 100%로 봤을 때, 저농도 집단은 31%, 고농도에서는 49% 줄어들었다. 지방 생성을 억제하는 효소(AMPK3))는 저농도(36%)보다 고농도(46%)에서 증가해 강황 추출물이 지방 합성과 축적을 막는 데 도움이 됨을 확인했다. 총콜레스테롤도 저농도는 16%, 고농도는 42% 줄었다. 나쁜 콜레스테롤(LDL4))은 저농도에서 64%, 고농도에서 85%까지 억제됐다. 혈액에 지방이 쌓이면 간 손상으로 이어진다. 강황 추출물 투여 동물은 간세포 손상으로 증가하는 요소(ALT5), AST6))들이 저농도에서는 각각 59%, 19%, 고농도에서는 각각 65%, 60% 줄어 지난 연구와 비슷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산 강황의 효과를 다시 확인함으로써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하는 건강기능식품, 천연물 기반 치료제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휘 인삼특작이용팀장은 강황 추출물을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인체적용시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천연 기능성 식품 원료 산업과 농업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참고자료] 강황의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 -------------------------------- 1) 인도, 중국, 동남아시아에 분포되어 있는 생강과 식물. 울금과 혼용되기도 하는데, 흔히 뿌리줄기를 강황이라 하며 구형이나 방추형으로 생긴 덩이뿌리를 울금이라고 부름. 2) 강황의 유효성분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억제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으로 확인. 3) 세포 내 에너지 상태를 감지하는 센서로 알려진 효소. 특히 에너지 대사와 관련된 여러 조직(간, 근육, 지방, 췌장)에서 주로 탄수화물 및 지방대사에 관여. 4) 이 단백질의 혈중 수치가 지나치게 상승하면 원활한 혈액 흐름을 방해해 각종 심혈관 질환 위험을 높임. 5) 알라닌 아미노전이요소: 간,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 존재하고 세포들이 손상 받는 경우 증가. 6) 아스파르트산 아미노기전이효소: 간에 가장 많은 효소. 간세포 손상 시 혈액 속 AST 수치 증가.첨부파일18-2_카레원료강황중성지방나쁜콜레스테롤낮춰(원예원).hwp

운영 모바일 앱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