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기키워드

  • 어린이
통합검색
    •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 용어설명
    용어설명
이전페이지

해양수산부 업무계획 다운로드

기관정보

해양수산부는 해양의 개발 이용 보존 정책 등을 관장하는 대한민국의 중앙행정기관입니다.

해양수산부-조직도, 직원검색, 정원, 예산, 홈페이지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조직도
직원검색
장관 문성혁
차관 김양수
홈페이지 http://www.mof.go.kr 모바일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주소 세종특별자치시 다솜2로 94 정부세종청사 5동 (우)30110 지도
대표전화 110 / 야간-044-200-5990
문성혁

문성혁

장관

  • 경력

    2019. 4. ~ 현재 해양수산부 장관 
    2008. ~ 2019.3. 유엔 산하 세계해사대학(WMU) 교수  
    2005.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회 위원 
    2004. ~ 2005. 한국해양대 운항훈련원 원장 
    2003.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 
    2002. 한국해양대 실습선 ‘한나라’호 선장 
    2000. ~ 2001. 한국해양대 기획연구실 부실장 
    1999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해운 및 항만분야) 
    1998. ~ 2013. 한국해양대학교 해사수송과학부 교수 
    1997. ~ 1998. 영국 카디프대학교 교환교수 
    1995. ~ 1996. 한국해양대 해사산업대학원 주임교수 
    1994. ~ 1995. 한국해양대 해사산업대학원 교무과장 
    1993. ~ 1998. 한국해양대학교 해사수송과학부 부교수 
    1989. ~ 1993. 한국해양대학교 조교수 
    1987. ~ 1988. 현대상선 1등항해사 
    1984. ~ 1986. 한국해양대학교 전임강사 
    1981. ~ 1984. 한국해양대학교 조교 

  • 수상

    2013. 국무총리표창

정부서비스

  • 양식어업재해보험 보험료 지원 어업재해로 인하여 발생하는 양식수산물과 시설물의 피해에 따른 손해를 보상하여 어업경영의 안정과 생산성 향상에 이바지하고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 도모
  • 어업인 안전보험 보험료 지원 어업작업 중 발생하는 부상․질병․장해 또는 사망 등을 보상하여 어업인 및 어업근로자의 생활안정 도모 및 사회복귀 촉진

기관소식

  • 경북 울진에 첫 거점형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준공 경북 울진에 첫 거점형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준공- 울진 후포 마리나항만 1단계 개발사업 준공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관광의 중심지로 발돋움할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중 첫 번째로 건설 중인 ‘후포 마리나항만’이 11월 30일(토)에 1단계 개발사업을 준공한다고 밝혔다.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은 해양수산부가 2014년 시행한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공모에 울진군이 참여하여 2015년에 해양수산부와 울진군 간 실시협약을 체결한 후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16년 6월 착공되었다. 이 사업은 2020년까지 총사업비 약 612억 원을 투입하여 경북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 일원에 레저선박 300척이 접안할 수 있는 시설과 숙박시설 및 상업시설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시설 확충은 마리나항만의 활성화 수준에 맞추어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이번 1단계 개발사업 준공으로 방파제 426m와 호안 568m 등 기반시설과 부지조성 공사가 마무리된다. 앞으로 울진군은 클럽하우스 등 건축물과 해상 계류시설 등을 건설하는 2단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태경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이번 개발사업을 통해 후포 마리나항만이 동해안 거점 마리나로 성장하고, 나아가 환동해권의 레저선박에 대한 서비스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첨부파일191129(석간) 경북 울진에 첫 거점형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준공(해양레저관광과).hwp
  • 부산항 신항 운영사 선정,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 [기사 내용] ㅇ 정부는 2014년 해운경기 침체로 북항 운영사들의 손실이 예상되면서 통합 운영사 설립을 유도했고, 이 과정에서 신항 2-5단계 운영권을 당근책으로 제시하였음 ㅇ 북항 통합 운영사는 북항 물동량 증대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었으나, 해수부는 결과적으로 발생하지도 않은 예상 손실에 대한 보상책으로 북항 통합 운영사에게 2-5단계 운영권을 주기로 하였음 ㅇ 업계에서는 통합운영사에 운영권을 줄 명분이 사라졌고, 공개입찰원칙을 어긴 특혜행정이라는 반발이 나오며, 일각에서는 해수부 전현직 고위직과 특정기업 간 유착관계까지 의심하고 있음 [해수부 설명] □ 2014년 해운경기 침체로 북항 운영사들의 손실이 예상되면서 통합 운영사 설립을 유도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 터미널 통합 및 대형화는 소규모 운영사 난립문제를 해소하고 항만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2005년부터 추진되고, 2011년 이후 본격적으로 논의되었으며 운영사의 손실여부와는 별개의 사안입니다. □ 해수부는 발생하지도 않은 예상 손실에 대한 보상책으로 북항 통합 운영사에 2-5단계 운영권을 주기로 했다는 내용 또한 사실과 다릅니다. - 신항 2-5단계 운영권 제공은 북항 운영사 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2015년에 이미 결정된 사항이며, 2018년 9월「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방안」을 통해 이미 대외적으로 발표한 사항입니다. * 「부산항 세계 2대 환적거점항 육성 및 특화발전 전략」(국무회의, 15.7) 및「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방안」(국무회의, 18.10) - 북항 통합 지원 정책 발표 이후 2016년 신선대감만부두 통합으로 부산항터미널(BPT)이 출범하였으며, 통합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 여건이 개선되었습니다. - 부산항터미널(BPT)은 통상적인 기업과 마찬가지로 주주 구성이 변동되었으며, 대주주 기업인 장금상선의 경우 15년 북항 통합 지원 정책 발표 이후 주주사로 참여하였습니다. □ 북항 통합 운영사에게 부산항 신항 운영권을 줄 명분이 사라졌고, 공개입찰원칙을 어긴 특혜행정이라는 의혹 내용도 사실이 아닙니다. -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운영사 선정은 부산항만공사가 국가계약법, 항만공사법 등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라 정부와의 협의 하에 경쟁입찰방식으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하고 있으며, 특정 기업에 대한 어떠한 특혜도 없으며, 해수부 전현직 고위직과 특정 기업 간 유착관계 의혹은 사실이 아닙니다. □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부산항 물동량 증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산항 터미널 체계를 저비용 고효율 구조로 개편해나가겠습니다. 문의 :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044-200-5753), 부산항만공사 운영본부(051-999-3110)

운영 모바일 앱 (7)